경제

이데일리

"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경증 환자 대상 임상 의미 결론 내리기 어렵다"

노희준 입력 2021. 01. 27. 19:21 수정 2021. 01. 27. 20:01

기사 도구 모음

셀트리온(068270)의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주'에 대한 허가당국의 두번째 자문절차인 중앙약사심의위원회는 27일 "지난 검증 자문단 의견과 달리 경증 환자에 대한 이 약 투여의 임상적 의미는 결론을 내리기 어려우며 일부 제한된 환자군에서 사용하는 것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중앙약사심의위원회는 "신청 품목의 국내 환자에 대한 필요성이 인정돼 3상 임상시험 결과를 제출하는 것을 조건으로 품목허가 할 수 있을 것으로 자문했다"면서도 "따라서, 중등증 환자와 고위험군 경증 환자를 대상으로 이 약을 투여할 것을 권고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앙약심 자문 결과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주
[이데일리 노희준 기자] 셀트리온(068270)의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주’에 대한 허가당국의 두번째 자문절차인 중앙약사심의위원회는 27일 “지난 검증 자문단 의견과 달리 경증 환자에 대한 이 약 투여의 임상적 의미는 결론을 내리기 어려우며 일부 제한된 환자군에서 사용하는 것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중앙약사심의위원회는 “신청 품목의 국내 환자에 대한 필요성이 인정돼 3상 임상시험 결과를 제출하는 것을 조건으로 품목허가 할 수 있을 것으로 자문했다”면서도 “따라서, 중등증 환자와 고위험군 경증 환자를 대상으로 이 약을 투여할 것을 권고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약 투여 후 안전성과 관련해 업체가 제출한 자료를 바탕으로 현재 수준에서 생명을 위협하는 중대한 이상사례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충분한 환자 수를 대상으로 3상 임상시험과 시판 후 지속적인 안전성 평가가 필요한 것으로 권고했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다만, 일부 위원들의 경우 소수의견으로 의약품 품목허가보다는 특례 제조 승인 등을 활용하는 것을 제안했다”고 덧붙였다.

노희준 (gurazip@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