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머니S

네이버, 빅히트도 품었다.. '넘사벽' 팬 커뮤니티 플랫폼 목표

강소현 기자 입력 2021. 01. 27. 19:23

기사 도구 모음

네이버와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을 강화하기 위해 손잡았다.

양사는 협력을 통해 '브이라이브'와 '위버스'의 사용자, 콘텐츠, 서비스 등을 통합한 새로운 글로벌 팬커뮤니티 플랫폼을 만들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네이버와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을 강화하기 위해 손잡았다. /사진제공=각 사
네이버와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을 강화하기 위해 손잡았다. 양사는 협력을 통해 '브이라이브'와 '위버스'의 사용자, 콘텐츠, 서비스 등을 통합한 새로운 글로벌 팬커뮤니티 플랫폼을 만들 계획이다. 

네이버는 빅히트의 자회사 비엔엑스(beNX) 지분 49%(348만5801주)를 4119억원에 취득한다고 27일 공시했다.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오랜 기간 동안 경험과 노하우를 쌓아온 빅히트가 사업을 주도하고 네이버는 서비스와 사업을 단단하게 받쳐줄 기술 역량에 주력해 양사의 시너지를 극대화하겠다는 전략이다. 비엔엑스의 사명은 ‘위버스컴퍼니(WEVERSE COMPANY Inc.)’로 변경된다. 

플랫폼 통합 작업은 1년 정도 진행될 예정이며 네이버에서 브이라이브를 비롯해 카페, 밴드 등 그룹 커뮤니티 전문 조직인 그룹& CIC를 맡고 있는 김주관 대표가 비엔엑스의 CTO를 맡아 플랫폼 통합 작업을 주도하고 향후 플랫폼의 전체적인 기술을 총괄할 예정이다. 통합 기간 동안 양사의 각 서비스는 기존처럼 유지된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글로벌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국내 플랫폼 간의 경쟁을 넘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경쟁력 있는 플랫폼 간의 긴밀한 협업이 필요하다" 며 "글로벌에서 경쟁력 있는 K-기술에 K-콘텐츠를 더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독보적인 플레이어가 될 것”이라고 기대를 내비쳤다.

한대표는 또 "특히 그 동안 아이돌 덕질로 치부됐던 팬덤 문화가 이제는 다양한 분야로 확산되며 새로운 문화와 경제적 가치를 만들어내며 진화하고 있고 85% 이상이 해외팬으로 구성된 브이라이브와 위버스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장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빅히트와 함께 K-POP 을 중심으로 시작된 팬덤 문화가 아시아와 북미를 넘어 유럽, 남미 등 전세계 엔터테인먼트 문화의 주류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지원 빅히트 HQ 대표는 ““2019년 론칭 이후 위버스는 폭발적으로 성장하며 글로벌 음악 시장에서 팬 커뮤니티 플랫폼의 필요성과 영향력을 확인한 바 있다” 라며 “네이버와의 전면적인 협업을 계기로 위버스와 브이라이브의 시너지에 큰 기대를 갖고 있고, 이를 기반으로 더욱 진화한 팬 커뮤니티 플랫폼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독보적 위치에 오를 것” 이라고 밝혔다. 

강소현 기자 kang4201@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