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TV

은행 대출금리 오르자 내린 저축은.."부실화 대비해야"

이동훈 입력 2021. 01. 27. 19:32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신용대출을 줄이란 금융당국의 주문에 은행들이 금리를 올리고 있죠.

하지만 반대로 저축은행들은 은행 대출을 못 받은 수요를 잡기 위해 낮추고 있습니다.

가계 빚 관리나 부실화 가능성 측면에서 모두 문제란 지적이 나옵니다.

이동훈 기자입니다.

[기자]

금융당국이 신용대출의 고삐를 바짝 좼던 지난해 12월 5대 은행의 신용대출 금리는 2.75~3.55%였습니다.

한 달 전보다 최소 0.3%포인트 정도 오른 것이었습니다.

가계부채 증가 속도 조절을 위해 우대금리를 없애거나 최저금리를 올린 건데 이 기조는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저축은행의 상황은 반대입니다.

지난해 12월 신용대출을 취급하는 35개 저축은행 중 19곳이 대출 금리를 한 달 전보다 오히려 내린 겁니다.

낙폭이 0.1%포인트 선인 곳부터 크게는 3%포인트대인 곳도 있습니다.

저축은행들의 이 같은 움직임은 은행 문턱을 넘지 못한 대출 수요를 잡기 위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또 다른 '풍선효과'인 셈입니다.

금융당국은 금리가 높은 저축은행 신용대출은 이른바 '빚투' '영끌'수요보다 생활 자금 수요가 다수라고 보고 당장 규제 강화엔 나서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재연장 예정인 소상공인 대상 만기상환, 이자 유예 조치 탓에 수면 위로 드러나지 않은 연체가 상당한 상황에서 대출 확대 경쟁은 부실화 우려를 키우고 있습니다.

<김소영 /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 "빚투는 아니더라도 코로나로 계속 어렵거든요. 어려운 사람들은 계속 수요가 있는 거고요. 아무것도 안 하면 신용(대출)은 당연히 늘어날 가능성이 굉장히 높아 보이는…"

지난해 저축은행 여신 잔액 증가 폭이 12조 원대로 재작년의 두 배에 이르는 상황에서 충당금 확대 등을 통한 손실흡수 능력 확충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이동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