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디지털타임스

유한양행, 에이프릴과 MOU.."항체 신약 개발역량 강화"

김수연 입력 2021. 01. 27. 19:46 수정 2021. 01. 27. 19:50

기사 도구 모음

에이프릴바이오가 보유한 SAFA 기술은 재조합 단백질의 반감기를 증대시키고, 유용한 재조합 항체 의약품을 제작할 수 있는 항체 절편 활용 플랫폼이다.

유한양행은 에이프릴바이오의 독자적 플랫폼 기술인 항체 라이브러리 기술과 지속형 SAFA기술 등을 사용해 다양한 치료제 영역에서 글로벌 혁신신약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정희(왼쪽)유한양행 사장과 차상훈 에이프릴바이오 대표가 26일 열린 '바이오 혁신 신약 개발 협약서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유한양행 제공

유한양행은 SAFA(Serum Albumin Fragment Associated) 기술을 보유한 에이프릴바이오와 전략적 연구협력관계를 구축하는 공동신약개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27일 밝혔다(사진).

에이프릴바이오가 보유한 SAFA 기술은 재조합 단백질의 반감기를 증대시키고, 유용한 재조합 항체 의약품을 제작할 수 있는 항체 절편 활용 플랫폼이다. 지난해 SAFA 기술을 활용한 APB-R3(항 염증 질환 치료) 물질이 제3회 바이오의약품 대상을 수상하는 등 혁신적인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양사는 글로벌 신약개발을 위해 SAFA기술을 활용해 공동관심 분야에 대한 공동연구를 수행하고, 상호교류를 추진할 계획이다.

유한양행은 지난해 이 회사에 30억원 규모의 전략적 투자를 단행한 바 있다. 유한양행은 에이프릴바이오의 독자적 플랫폼 기술인 항체 라이브러리 기술과 지속형 SAFA기술 등을 사용해 다양한 치료제 영역에서 글로벌 혁신신약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유한양행의 항체 신약 개발 분야 역량을 한층 더 강화하고, 글로벌 경쟁력이 있는 바이오신약 개발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에이프릴바이오는 올해 코스닥 시장에 기술평가에 의한 특례상장을 준비 중이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