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디지털타임스

[사설] 방역 사각지대發 집단감염 비상.. 당국은 책임 없는가

입력 2021. 01. 27. 19:46 수정 2021. 01. 28. 09:14

기사 도구 모음

감소세를 보이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7일 전날보다 200여명 늘어나며 559명을 기록했다.

최근 종교시설과 학교 등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것은 방역당국이 일부 대면 예배와 수업을 허용한 탓이 크다.

물론 자체 방역이 우선돼야 하지만 집단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방역 당국의 방역수칙 준수 관리와 유도가 각별히 요구된다.

방역당국은 이번 집단감염 시설들이 비인가 시설로 관찰과 단속의 사각지대에 있었다고 하지만 변명이 안 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감소세를 보이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7일 전날보다 200여명 늘어나며 559명을 기록했다. 500명대는 지난 17일 이후 열흘 만이다. 최근 감염확산이 종교시설과 학교 등 집단감염 형태를 띤다는 점에서 더욱 우려된다. 특히 IM선교회의 대전 IEM국제학교와 광주 TCS국제학교 두 곳에서만 300여명의 감염자가 나왔다. 이들 교회와 학교의 시설이 전국에 산재해 있어 이를 매개로 전국으로 확산할 수 있다. 이밖에 서울 중구 복지시설과 노원구 요양시설, 부산 금정구 부곡요양병원 등 요양병원과 부산 감천항 항운노조 감천지부에서도 집단감염이 확인되는 등 집단감염 확산세가 예사롭지 않다.

최근 종교시설과 학교 등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것은 방역당국이 일부 대면 예배와 수업을 허용한 탓이 크다. 방역 경계를 일부 완화하면 그에 상응해 경계심도 더 높여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 물론 자체 방역이 우선돼야 하지만 집단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방역 당국의 방역수칙 준수 관리와 유도가 각별히 요구된다. 대전과 광주 국제학교의 경우 학생들이 열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해열제를 먹고 합숙 시설에서 7~8명이 함께 숙식하는 등의 일이 벌어졌다. 신고도 미비됐긴 했지만 해당 지자체나 방역당국은 이를 까맣게 모르고 있었다.

방역당국은 이번 집단감염 시설들이 비인가 시설로 관찰과 단속의 사각지대에 있었다고 하지만 변명이 안 된다. 신천지교회 집단 감염이 발생한 지 거의 1년 되어가는데, 그동안 집단시설에 대한 점검이 안 됐다는 점을 실토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금주 중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낮추는 것을 검토하기로 했으나 집단감염 발생으로 단계 완화는 물건너 간 것이나 다름 없다. 이럴 때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유아와 초등 저학년, 장애학생 위주로 등교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은 재고할 필요가 있다. 이번 집단감염을 계기로 확진자가 조금 줄어들면 방역 조치 완화를 되풀이해온 데서 탈피해야 한다. 철두철미한 방역조치야말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을 줄일 수 있는 길이다. 지금이라도 전국 미신고 또는 미인가 종교시설과 학교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서야 한다. 사각지대의 집단감염이라 해서 당국의 책임이 가벼워지지 않는다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