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TV

비인가 교육시설 관리 총력..유사시설 단속 필요성도

정인용 입력 2021. 01. 27. 19:56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대전의 IM 선교회 소속 비인가 교육시설 관련 집단감염이 확산하면서 방역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죠.

현황 파악도 어려워 각 지자체는 물론 중앙정부도 대응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정인용 기자입니다.

[기자]

좁은 방, 2층 침대가 놓여 있고 복도는 곳곳에 건조대까지 있어 좁기 그지없습니다.

식당은 칸막이 없는 테이블에, 의자들이 빼곡합니다.

대전의 IM 선교회가 운영하는 비인가 기숙형 교육시설의 내부 모습입니다.

밀접, 밀집, 밀폐 이른바 3밀 구조를 가져 감염병에 취약할 수밖에 없습니다.

<허태정 / 대전시장(지난 25일)> "기숙사 시설 한 실당 7명에서 많게는 20명까지 함께 사용한 것도 확인됐습니다."

전국적으로 이런 시설은 300개 안팎으로 추정되는데, 현황 파악조차 어려워 지자체의 현장 점검 등 단속도 쉽지 않습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중앙정부도 방역 협조를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습니다.

<행정안전부 관계자> "비인가 시설들이기 때문에 찾아내는 데 어려움이 많은가 봐요. 각 지자체들이 어떤 어려움이 있는지 전부 취합을 해서 (소관 부처에) 해결해달라는 식으로…"

또, 지자체의 대응이 미흡한지를 직접 조사해 해당 시설을 조치할 계획도 마련 중입니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각종 합숙 시설과 관련한 방역수칙 위반 신고까지 이어지고 있는 상황.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 "축구부 기숙사, 비인가 대안학교, 학원 교습소, 스키장 직원 공동숙소 등에서 주로 마스크 미착용 등의 방역수칙 위반 사항이 신고…"

또 다른 감염 확산의 고리를 끊기 위해 비인가 교육시설뿐만 아니라, 공동생활을 하는 다양한 종류의 합숙 시설에 대한 전수 조사와 단속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정인용입니다. (quotejeo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