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연합뉴스

치매 원인 물질 분해하는 화합물 찾는다..탐색 기술 개발

박주영 입력 2021. 01. 27. 19:5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한국연구재단은 고려대 윤대성 교수 연구팀이 알츠하이머병의 원인 물질을 분해할 수 있는 화합물을 스크리닝(탐색)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알츠하이머병 환자의 뇌에선 실 모양의 아밀로이드 베타 단백질이 뒤엉켜 덩어리 형태로 된 플라크(신경반)가 많이 발견된다. 아밀로이드 베타 올리고머를 분해하는 화합물 효능 분석. 2021.1.27 [윤대성 교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