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김종천 과천시장 "정부의 '과천청사 주택공급계획 구상안' 반대"

유재규 기자 입력 2021. 01. 27. 20:11 수정 2021. 01. 27. 20:44

기사 도구 모음

정부와 여당의 '8·4 과천 주택공급계획'에 따른 김종천 경기 과천시장에 대한 주민소환투표절차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김 시장이 정부의 기본 구상안에 강한 반대의사를 표명했다.

27일 과천시에 따르면 이날 김 시장은 김규철 국토교통부 공공주택추진단장과 '정부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계획 기본 구상안'에 대한 면담자리를 가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7일 국토부 면담서 중앙동 등 3500세대 공급 구상안 부동의
주민소환추진委, 3월28일까지 직무정지 청구 서명투표 진행
김종천 경기 과천시장.© News1 DB

(과천=뉴스1) 유재규 기자 = 정부와 여당의 '8·4 과천 주택공급계획'에 따른 김종천 경기 과천시장에 대한 주민소환투표절차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김 시장이 정부의 기본 구상안에 강한 반대의사를 표명했다.

27일 과천시에 따르면 이날 김 시장은 김규철 국토교통부 공공주택추진단장과 '정부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계획 기본 구상안'에 대한 면담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국토부는 과천정부청사 5동 일대와 청사 앞 중앙동 5~6번지에 3500세대를 공급하겠다는 구상안을 김 시장에게 제안했지만 김 시장은 "시와 시민들이 도저히 동의할 수 없는 것"이라고 반대의사를 표했다.

김 시장은 Δ과천과천지구 자족용지 및 유보용지 일부 주택용지 변경과 주거용지 용적률 상향으로 2000여 세대 확보 Δ교통 여건 양호한 외곽 지역에 2000여 세대 추가 대안 검토 Δ중앙동 4~5번지에 종합병원을 포함한 디지털 의료 및 바이오 복합시설 조성 Δ중앙동 6번지는 시민광장으로 조성 등의 안건을 국토부 관계자에게 전달했다.

김 시장은 "이는 정부의 공공주택 확대정책의 정책목표를 이룰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라며 "국토부에서 적극 검토한 후 수용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국무총리실, 국회, 당, 정부주요부처 등을 찾아가서 설득해 나가겠다"며 "시민들의 우려를 해소하고 시민들이 원하는대로 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계획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김종천 과천시장 주민소환추진위원회'(위원장 김동진·추진위)는 예고한 바와 같이 과천시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소환청구인 대표자 증명서와 서명부를 받고 오는 3월28일까지 소환투표를 위한 서명부 작성에 돌입했다.

이들이 마련한 서명부에는 김 시장의 직무정지를 원하는 시민에 대한 서명을 받는 것으로 기록된다.

앞서 지난 20일 김동진 추진위원장은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김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 추진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그는 "정부와 여당 지도부는 시와 어떠한 사전협의 없이 8.4 과천 주택 공급계획을 졸속으로 발표했다"며 "시는 기존 주암지구, 과천지구, 지식정보타운 등 총 2만1275호(공공임대 1만2054호)의 주택공급이 예정돼 있는데, 추가 4000세대의 주택공급은 5만명 인구의 과천시의 자족력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중앙정치의 횡포"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시장은 표면적으로 정부정책에 반대의사를 밝혔을 뿐, 전면철회를 외치는 시민 의사를 고려하지 않은 대안모색 등 지자체장으로서 신의성실의 의무를 저버렸다"며 주민소환 추진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지난 18일 정부과천청사부지 주택건설에 대해 개발구상을 착수하고 지자체와 협의 중이라는 정부의 발표로 인해 갈등이 불거졌다.

koo@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