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고민정, '후궁 발언' 조수진 모욕죄 고소.."민형사 모두 검토"

장은지 기자 입력 2021. 01. 27. 20:24 수정 2021. 01. 28. 11:45

기사 도구 모음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7일 자신을 조선 시대 후궁에 비유한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을 모욕죄 혐의로 형사 고소했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전날(26일) 페이스북 게시글에서 "선거 직전 여당 원내대표가 서울 광진을에서 고민정을 당선시켜주면 전 국민에게 100만원씩 준다고 했다"며 "조선 시대 후궁이 왕자를 낳았어도 이런 대우는 받지 못했을 것"이라고 해 논란을 불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주, 조수진 의원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고민정 의원을 비롯한 산자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월성 1호기 감사원 감사 결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10.2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 =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7일 자신을 조선 시대 후궁에 비유한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을 모욕죄 혐의로 형사 고소했다고 밝혔다.

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조 의원에 대한 모욕죄 혐의 고소 사실을 밝히며, "조 의원이 '선거공보물에 허위학력을 적은 혐의'라고 (저에 대한) 허위사실을 적시한 것에 대해서도 고소를 진행한다"고 했다.

고 의원은 "조 의원은 국민 세금을 받는 제1야당의 국회의원이다. 그냥 참고 넘기라는 분들도 있겠지만, 그러지 않을 생각"이라면서 "민형사 모두 검토한다"고 했다.

고 의원은 "'산 권력의 힘을 업고 당선됐다'는 말은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한 주민들의 판단을 무시하는 폄훼 발언"이라면서 "광진을 주민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하라"고 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도 이날 조 의원을 향해 "성희롱 발언에 즉각 사과하고 국회의원직에서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공동 기자회견을 열며 조 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하겠다고도 밝혔다.

허영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같은 여성 국회의원을 ‘조선 시대 후궁’에 비유하며 역대급 성희롱성 막말을 했다. 도를 넘는 극언이자 희대에 남을 망언"이라고 규탄했다.

조 의원은 전날(26일) 페이스북 게시글에서 "선거 직전 여당 원내대표가 서울 광진을에서 고민정을 당선시켜주면 전 국민에게 100만원씩 준다고 했다"며 "조선 시대 후궁이 왕자를 낳았어도 이런 대우는 받지 못했을 것"이라고 해 논란을 불렀다.

조 의원은 다음날인 27일에는 "인신공격, 막말을 한 사람은 고민정"이라며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 대한 인신공격, 막말을 사과하라"고 맞섰다.

그는 민주당의 비판을 '저질공세'라고 깎아내리면서 "인신공격과 막발은 민주당의 전매특허"라고 주장했다.

seeit@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