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최대 5cm 눈'..서울시, 28일 0시 제설1단계 발령..비상근무체제

CBS노컷뉴스 이동직 기자 입력 2021. 01. 27. 20:27

기사 도구 모음

서울시는 28일 서울 지역에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이날 0시를 기해 제설 1단계를 발령하고 자치구, 유관기관과 함께 비상근무체제를 가동한다고 27일 밝혔다.

기상청과 서울시에 따르면 28일 서울 지역에는 1~5㎝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설차·장비 배치,제설제 사전 살포
취약지역 221개소 교통경찰 집중 배치
출근시간 대중교통 집중 배차
서울광장 제설작업. 연합뉴스
서울시는 28일 서울 지역에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이날 0시를 기해 제설 1단계를 발령하고 자치구, 유관기관과 함께 비상근무체제를 가동한다고 27일 밝혔다.

기상청과 서울시에 따르면 28일 서울 지역에는 1~5㎝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경기북부(의정부, 남양주 등)에는 27일 오후 4시를 기해 대설 예비특보가 발령됐다.

서울시는 28일 강풍을 동반한 눈이 예보됨에 따라 서해지역 강설 이동 경로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를 통해 강설 징후를 미리 포착해 골목길과 급경사지 등 취약도로에 제설제를 우선 살포하고, 많은 적설이 예상되는 지역엔 단계 상향도 검토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폭설시 취약구간에 교통통제가 이뤄질 수 있도록 서울경찰청과 협조 체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고갯길과 커브길, 교량램프 등 취약장소 221개소는 교통경찰이 집중 배치된다.

28일 오전에는 출근시간 혼잡을 막기 위해 대중교통 출근시간대 집중배차시간을 30분 연장(오전 7시~9시30분) 운행한다.

지하철은 평소보다 운행횟수를 36회 늘리고, 시내버스는 전 노선 모두 출근시간대 최소배차간격 운행을 30분 연장해 노선별로 증회 운행한다.

제설작업. 황진환 기자
폭설로 인한 도로통제, 버스 우회 상황은 도로전광표지(VMS)와 정류소의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를 통해 안내한다. 서울교통정보센터 토피스 누리집 (http://topis.seoul.go.kr/)과 트위터(@seoultopis)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시는 강풍으로 인한 사고가 없도록 야외 선별진료소, 도로교통 시설물, 건축공사장 등의 시설물 안전관리도 강화한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강풍과 함께 짧은 시간에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인력과 장비를 총 동원해 제설작업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시민들도 자가용 운행은 자제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CBS노컷뉴스 이동직 기자] djlee@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