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경향신문

[사설] 고비마다 방역 뒷다리 잡는 개신교 집단감염 개탄스럽다

입력 2021. 01. 27. 20:2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지난 26일 오후 광주 광산구 운남동 광주TCS국제학교에서 한 합숙생이 창밖을 내다보고 있다. 방역 당국은 학생 122명이 합숙한 이곳에서 100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대전 IM선교회 산하 종교시설에서 연이어 코로나19 집단감염자가 나오고 있다. 지난 25일 IEM국제학교에서 확진자 127명이 확인된 데 이어 26일에는 이 선교회가 운영하는 광주TCS에이스 국제학교 두 곳에서 100명대의 확진자가 무더기로 쏟아져나왔다. 대전에서 시작된 집단감염이 광주·강원 홍천 등 전국으로 퍼져나가고 있다. IM선교회 관련 확진자가 이미 300명을 넘어섰다. 제2의 신천지 또는 BTJ 사태가 나지 않을까 우려된다.

그동안 종교시설이 코로나19 확산의 진원지가 된 것이 한두 번이 아니다. 지난해 2월 신천지 관련 코로나19 대유행이 있었던 데 이어 8월 사랑제일교회 관련, 또 11~12월에는 상주 BTJ열방센터 관련 유행이 있었다. 이외 크고 작은 규모의 허다한 전파 사례가 종교시설에서 나왔다. 방역당국 통계에 따르면 지난 1년 동안 발생한 집단감염 환자 중 신천지를 포함해 종교시설 확진자는 33%에 이르렀다. 유독 개신교 관련 시설에서 확진자가 많이 나왔다.

방역당국은 지난 주말부터 종교시설 내 대면 예배를 허용했다. 수도권은 좌석수의 10%, 비수도권은 20% 이내의 인원이면 현장 예배가 허용됐다. 정세균 총리는 이를 허용하면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피로감에 지친 많은 국민들께 종교활동이 다소나마 정신적 위안을 드릴 수 있다는 점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종교시설의 집단감염은 이런 취지를 무색하게 하는 무책임한 처사라 하지 않을 수 없다. 개신교의 사회적 책임을 엄중히 촉구한다.

종교시설의 집단감염은 그들 자신만의 문제에 그치지 않는다. 거리 두기 강화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은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 정부도 누그러진 감염 확산세를 고려해 거리 두기 단계 완화를 검토하고 있다. 이런 때에 IM선교회의 대규모 확진은 시민들과 방역당국이 애써 쌓아놓은 방역의 공든 탑을 무너뜨리는 것이다. 이제 방역의 고비 때마다 찬물을 끼얹는 종교시설 집단감염에 종교계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종교 지도자들이 앞장서 종교계가 방역지침 준수에 동참하도록 나서야 한다. 종교는 사회의 어두운 곳을 살피고 약자를 보듬는 데 존재 목적이 있다. 이런 일을 하지는 못할망정 어려운 사람들을 곤경에 빠뜨려서는 안 된다. 종교시설이 코로나19 확산의 진원지라는 오명을 벗고 방역 모범 시설로 거듭나기를 바란다.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