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정책브리핑

한-프랑스 국제기구국장 정책협의회 개최

입력 2021. 01. 27. 20:35 수정 2021. 02. 01. 10:35

기사 도구 모음

□ 정병하 국제기구국장은 1.27.(수) 오후(서울시간) 파비앙 페논 (Fabien Penone) 프랑스 외교부 유엔·국제기구국장과 '한-프랑스 국제기구국장 정책협의회'를 개최했습니다.

□ 한-프랑스 양측은 이번 협의를 통해 △2021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이하 안보리) 활동 전망 및 △코로나19와 글로벌 보건 거버넌스 강화 방안과 함께, △우리나라의 올해 12월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개최 준비 등 국제무대에서의 상호 관심사를 폭넓게 논의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정병하 국제기구국장은 1.27.(수) 오후(서울시간) 파비앙 페논 (Fabien Penone) 프랑스 외교부 유엔·국제기구국장과 ‘한-프랑스 국제기구국장 정책협의회’를 개최했습니다.

□ 한-프랑스 양측은 이번 협의를 통해 △2021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이하 안보리) 활동 전망 및 △코로나19와 글로벌 보건 거버넌스 강화 방안과 함께, △우리나라의 올해 12월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개최 준비 등 국제무대에서의 상호 관심사를 폭넓게 논의했습니다.

 ㅇ 우리측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관련,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프랑스의 지속적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으며, 프랑스측은 그간 우리 정부의 노력을 평가하고, 유엔을 포함한 다양한 다자무대에서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이어나가자고 했습니다.

 ㅇ 또한, 우리측은 프랑스가 그간 유엔 평화유지활동을 포함하여 중앙아, 말리 등 아프리카 지역 및 레바논 등지의 주요 분쟁 해결과 평화 구축에 적극 기여해 온 점을 높이 평가하고, 우리나라가 올해 12월초 주최하는 ‘제4차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프랑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을 당부하였습니다.

      ※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는 평화유지활동 관련 각국 공약을 논의하는 주요 고위급 협의체로, 우리나라가 제4차 회의를 12월 주최 예정

 ㅇ 한편, 프랑스측은 안보리의 상임이사국으로서 평화구축 및 분쟁해결, 기후변화와 안보 등 사안에 중점을 두고 활동해나갈 것임을 설명했습니다.

 ㅇ 아울러, 양측은 향후 협의회를 정례화하여, 주요 글로벌 이슈 관련 양국간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하였습니다.

□ 그간 양국이 글로벌 이슈 관련 긴밀히 협력해 온 가운데, 이번 협의회는 양국간 다자협력을 한층 강화한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됩니다. 외교부는 우리나라의 2024-25년 임기 안보리 비상임 이사국 수임 준비의 일환으로, 향후에도 안보리 이사국들과의 양자 협의를 계속 이어나갈 계획입니다.

붙임 : 정책협의회 사진.  끝.

copyrightⓒ korea.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