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국힘 "박범계 법무 장관 재가, 국민·야당이 인정 않는 27번째"

입력 2021. 01. 27. 20:41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은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한 일을 놓고 "우리 국민은 인정하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내고 "편법과 부정의를 일삼는 비겁한 법무부 장관, 피고인으로 법정에 서는 법무부 장관"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청와대는 기자단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17시30분경 박범계 법무부 장관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예령 대변인 논평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 자료 화면을 보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국민의힘은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한 일을 놓고 "우리 국민은 인정하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내고 "편법과 부정의를 일삼는 비겁한 법무부 장관, 피고인으로 법정에 서는 법무부 장관"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국민도, 야당도 인정하지 않고 오직 정부여당만이 인정하는 27번째 장관"이라며 "'야당과 국민을 무시한 인사에 분노한다'던 대통령, 임기 내내 의회를 무시하고 국민은 보이지 않는 듯 그들만의 세상을 만드는 데 몰입하고 계시니 보기가 부끄러울 뿐"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이날 박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이날 청와대는 기자단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17시30분경 박범계 법무부 장관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했다.

박 후보자의 법무부 장관 임기 시작일은 바로 다음 날인 28일이다.

박 후보자는 이로써 문 정부에서 야당의 동의 없이 임명된 27번째 장관급 인사로 기록됐다.

앞서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전체회의를 열고 박 장관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이에 반발한 국민의힘 소속 위원들은 회의에 참여하지 않아 민주당 위원들의 단독으로 이뤄졌다.

yul@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