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경향신문

포근한 날씨 끝..태풍급 바람 불며 다시 추워진다

고희진 기자 입력 2021. 01. 27. 20:51 수정 2021. 01. 27. 22:3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늘 전국 강풍 특보 가능성..눈·비 예보도 있어 빙판길 주의

[경향신문]

요 며칠 포근했던 날씨가 다시 추워진다. 28~29일 태풍급 강풍을 동반한 눈·비가 내린 뒤 주말에는 기온이 영하 10도 밑으로 내려가는 한파가 몰아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28일 오전 서해 도서지역을 시작으로 전국에 매우 강한 바람(시속 25~65㎞, 초속 7~18m)이 불면서 대부분 지역에 강풍 특보가 발효될 가능성이 높다고 27일 밝혔다. 해안과 제주, 도서·산간 지역은 순간 시속 90㎞(초속 25m) 이상, 그 밖의 지역은 70㎞(초속 20m) 이상의 돌풍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강풍은 29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눈·비 예보도 있다. 28일 오전 서쪽지역부터 비 또는 진눈깨비가 내리기 시작해 낮에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됐다가 저녁이면 충청도·전라도·제주도를 제외하고 그칠 것으로 보인다. 경기동부와 강원도(동해안 제외)를 중심으로는 최대 10㎝ 이상, 전라동부내륙은 최대 15㎝ 이상 눈이 쌓이면서 대설특보가 발효될 가능성이 있다.

날씨도 추워진다. 기상청은 28일 오후부터 기온이 급격히 하락해 도로에 쌓인 눈이 얼어붙는 곳이 많겠다며 퇴근길과 이튿날 오전 출근길 교통안전을 당부했다. 29~30일은 중부지방과 남부 산지를 중심으로 아침 최저기온이 10도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오진규 기상청 예보관은 “야외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건설현장, 비닐하우스 등의 시설물 파손과 강풍에 날리는 파손·낙하물에 의한 2차 피해를 입지 않도록 사전에 철저히 대비하고, 항공기와 해상 선박의 운항에도 차질이 생길 수 있는 만큼 이용객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희진 기자 gojin@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