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매일경제

공매도용 주식 개인대여 시장에 대형증권사도 참여

김정범 입력 2021. 01. 27. 20:5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래·한투·삼성·KB 등 4곳

개인투자자들이 공매도를 위해 이용할 수 있는 주식 대여(대주)시장에 참여하지 않았던 KB증권, 미래에셋대우, 삼성증권, 한국투자증권 등 대형 증권사 4곳이 대주시장에 참여한다. 이들 대형 증권사가 개인에게 공매도용 주식을 대여해주는 대주시장에 참여할 경우 개인 공매도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2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들 4곳의 증권사는 최근 대주시장 참여에 뜻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NH투자증권·신한금융투자·키움증권·대신증권·유안타증권·SK증권 등 6개사가 참여하고 있다. 자기자본 5조원 이상 대형 증권사 가운데 NH투자증권을 제외한 4개사는 그동안 대주시장에 참여하지 않았다. 정부는 오는 3월 15일까지 공매도를 금지한 상태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금융투자협회가 중심이 돼 증권사 대주시장 참여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며 "(대주시장에) 참여하는 방향으로 가게 될 것으로 보이며 최종적으로 조율되면 발표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다만 증권사별로 전산 시스템에 관련 기능을 반영하는 작업 등에 최소 수개월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날 한국증권금융에 따르면 2019년 기준 대주시장 규모는 약 230억원 수준에 불과하다. 외국인 투자자, 기관투자가들이 공매도에 이용하는 대차시장이 약 67조원에 이른다는 것을 감안하면 턱없이 부족한 규모다. 일각에서는 이 같은 이유 등을 들어 공매도가 개인에게 불리한 이른바 '기울어진 운동장'이라는 비판을 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한국증권금융은 개인 공매도 활성화를 위해 대주 참여 증권사를 10개사로 늘리고 중·장기적으로 대주 가능 주식 물량을 1조4000억원 규모로 확대하는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대형 증권사들 참여는 대주물량이 늘어나는 데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