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강풍·풍랑·대설 대처 중대본 1단계 가동 "안전조치 철저히"

권수현 입력 2021. 01. 27. 20:57

기사 도구 모음

행정안전부는 27일 오후 8시를 기해 강풍·풍랑·대설 대처를 위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단계 비상근무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중대본부장인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전국적으로 강풍과 풍랑, 대설, 한파가 복합적으로 발생할 것으로 예보돼 상황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특히 높은 파도로 선박사고 위험이 크므로 어선 등 선박 출항통제와 대피 유도, 고정·결박 등 안전조치를 철저히 이행하라"고 지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풍에 흩날리는 눈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행정안전부는 27일 오후 8시를 기해 강풍·풍랑·대설 대처를 위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단계 비상근무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는 28∼29일 전국에 최대 순간풍속 시속 90㎞ 이상의 태풍급 강풍이 불고, 해상에서도 최고 10m 이상의 높은 물결이 일며, 중부내륙과 전라권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된 데에 따른 것이다.

행안부는 앞서 이날 오후 16개 중앙부처 및 17개 시·도와 관계기관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기상위험 상황을 공유하고 시설물·선박 안전관리, 제설 대책 등을 논의했다.

중대본부장인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전국적으로 강풍과 풍랑, 대설, 한파가 복합적으로 발생할 것으로 예보돼 상황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특히 높은 파도로 선박사고 위험이 크므로 어선 등 선박 출항통제와 대피 유도, 고정·결박 등 안전조치를 철저히 이행하라"고 지시했다.

전 장관은 "임시선별검사소 등 코로나19 시설물과 옥외간판·타워크레인 등 취약시설물 안전관리도 철저히 이행하고, 출퇴근 시간대 교통에 지장에 없도록 제설 장비·자재 사전배치, 대중교통 증차와 배차간격 조정 등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래픽] 28~30일 날씨 전망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28∼29일은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고 태풍급의 강한 바람이 부는 데 더해 일부 지역에는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28일 오후부터 30일 오전까지 중부지방·남부산지를 중심으로 아침 최저기온 영하 10도 이하의 강추위와 최대 순간풍속 시속 90㎞ 이상의 강풍에 더해 대설특보 수준의 눈이 덮칠 전망이라고 27일 예보했다. 0eun@yna.co.kr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