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주호영, 성추행 피해 주장 여성 '명예훼손' 고소

김이현 입력 2021. 01. 27. 20:57

기사 도구 모음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자신을 인터뷰하려다가 성추행당했다고 주장한 여성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주 원내대표의 대리인인 유정화 변호사는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서울의 소리 또는 뉴스프리존 기자라고 주장하는 이름을 알 수 없는 여성을 고소했다"고 밝혔다.

앞서 뉴스프리존은 자사 기자가 국민의힘 당사 엘리베이터에서 주 원내대표에게 질문하려다가 성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보도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연합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자신을 인터뷰하려다가 성추행당했다고 주장한 여성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주 원내대표의 대리인인 유정화 변호사는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서울의 소리 또는 뉴스프리존 기자라고 주장하는 이름을 알 수 없는 여성을 고소했다”고 밝혔다.

그는 “친여 매체 관계자들이 취재를 빙자해 국민의힘을 상대로 불법 폭력 행위를 반복해왔다”며 “뿌리를 뽑겠다는 각오로 끝까지 강력히 대처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또 “허위 사실 유포에 가담한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과 이경 홍보소통위원장, 진혜원 감사도 함께 고소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뉴스프리존은 자사 기자가 국민의힘 당사 엘리베이터에서 주 원내대표에게 질문하려다가 성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보도한 바 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