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C

사찰 문건 '찔끔' 공개..여권서도 "제대로 밝혀라"

나세웅 입력 2021. 01. 27. 20:58 수정 2021. 01. 27. 21:06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과거 국정원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가족을 사찰하고, 청와대 민정수석이 여기에 관여했다는 문건을 보도해드렸는데요.

그런데 기껏 공개된 문건을 보면 중요 내용은 빼버리거나 지우는 이른바 '깡통 문건'이 대부분입니다.

여권 내에서도 제대로 공개하라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나세웅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 곽상언 변호사에 대해 청와대 민정수석이 동향 파악을 지시했다는 국정원 문건.

하지만, 이 한 줄이 전부.

이날 지시 직후 어떤 보고를 했는지는 알 수 없습니다.

법원이 공개하도록 판결한 곽노현 전 교육감의 사찰 문건도 마찬가지.

"자료를 사람 편으로 보냈다"는 대목은 있는데, 정작 무슨 자료를 보냈는지는 공개하지 않아 알 수 없고,

"첩보로 기 보고"했다고 돼 있지만 첩보가 뭔지는 빠져있습니다.

추가 공개를 요구했더니 이번엔 주요 대목을 모두 지웠습니다.

[곽노현/'내놔라내파일' 시민행동] "결론적으로 무늬만 공개입니다. 여기 계신 분들한테는 다 지우고 줬습니다. 반 이상이 허예요."

스스로가 국정원의 사찰 피해자이기도 했던 박지원 원장은 불법 사찰과 관련된 진상규명을 수차례 약속했습니다.

[박지원/국정원장 (지난해 12월, 권력기관 개혁 합동 브리핑)] "민간인 사찰 같은 국정원 관련 의혹이 두 번 다시 거론되지 않도록 진상규명에도 끝까지 협력하겠습니다."

단, 법과 판례를 따르겠다는 단서를 달았는데 이걸 '깡통' 문서 공개의 빌미로 쓰고 있습니다.

법원이 삭제를 지시한 적 없는 정보까지 은근슬쩍 지우는 식입니다.

여권에서도 비판이 나왔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새롭게 탈바꿈하는 개혁을 국민께 약속했습니다. 불법사찰의 진실을 규명하는데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합니다. 적극적인 관련 문건 공개를 요구합니다."

[염태영/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자체 검열로 공개 수위 정하고, 껍데기 뿐인 내용만 공개한다면 개혁은 시늉에 그치고 말 것입니다."

이에 대해 국정원은 "법에 저촉되지 않는 이상 공개하겠다"는 입장을 반복하며 "사찰 문건을 찾는데 시간이 필요하다"고 답해왔습니다.

MBC뉴스 나세웅입니다.

(영상취재: 양동암, 김재현 / 영상편집: 배우진)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나세웅 기자 (salto@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1/nwdesk/article/6071050_34936.html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