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美, 中 경제 '반칙'으로 급성장 판단.. 무역전쟁 격화 예고

이귀전 입력 2021. 01. 27. 21:01 수정 2021. 01. 27. 21:56

기사 도구 모음

조 바이든 새 행정부 들어 미국이 외교안보는 물론 경제·무역까지 전방위적인 대중국 압박에 나서고 중국도 "미국에 사정할 필요는 없다"고 맞서면서 G2(주요 2개국) 간 신냉전이 국제사회 화두로 떠올랐다.

미국이 중국을 '적'으로 규정하며 최대한의 압박을 가하고 나선 건 조만간 중국이 국내총생산(GDP)에서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경제대국으로 부상할 것이 확실시되기 때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바이든 행정부, 전방위 대중 압박 왜
코로나 여파 2020년 美 마이너스 기록
中은 GDP 2.3% 증가.. 나홀로 성장
2028년이면 中 GDP, 美 추월 예상
美 "中, 우리 노동자의 경쟁력 해쳐"
'동맹 통합 압박' 전략적 인내 선언
中도 "급할 것 없다" 강한 자신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조 바이든 새 행정부 들어 미국이 외교안보는 물론 경제·무역까지 전방위적인 대중국 압박에 나서고 중국도 “미국에 사정할 필요는 없다”고 맞서면서 G2(주요 2개국) 간 신냉전이 국제사회 화두로 떠올랐다. 다만 한국 등 주변국들은 G2 사이에서 ‘선택’을 강요당하는 처지로 내몰리지 않을까 조마조마한 상황이다.

◆미국 턱밑에 다다른 중국의 힘… 위기감 고조

미국이 중국을 ‘적’으로 규정하며 최대한의 압박을 가하고 나선 건 조만간 중국이 국내총생산(GDP)에서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경제대국으로 부상할 것이 확실시되기 때문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미국은 지난해 마이너스 성장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반면 중국은 GDP가 2019년 대비 2.3% 늘어 주요국 중 유일하게 성장을 기록했다. 2028년이면 중국 GDP가 미국을 추월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제는 미국이 중국 경제의 급성장을 ‘반칙’ 탓으로 여긴다는 점이다. 지나 러만도 미 상무장관 지명자는 26일(현지시간) 상원 인사청문회에서 “중국은 분명히 경쟁에 반하는 방식으로 행동해왔고 값싼 철강과 알루미늄을 미국에 덤핑, 미국 노동자와 우리 기업의 경쟁력을 해쳤다”고 지적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분명히 했다. 우리는 한걸음 물러서서 우리의 정책, 중국에 대한 무역정책을 폭넓게 검토하고 동맹과 협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동맹과 협의해야 한다’는 대목에서 미국이 향후 한국에 대중 포위망 동참을 적극 요구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다. 마침 미국은 기존 G7(주요 7개국)에 한국, 호주, 인도를 더한 D10(민주주의 10개국)의 구상을 제시했다. 중국은 D10이란 개념 자체에 반대하는 입장이다. 미국은 이미 일본, 호주, 인도와 ‘쿼드(Quad)’란 이름의 4개국 연합체를 결성해 중국을 견제하고 있다. 이 또한 향후 한국까지 참여시켜 ‘쿼드+’로 확대될 가능성이 거론된다.
◆‘전략적 인내’ 미국 향해 중국 “급할 것 없다”

중국 매체들은 바이든 정부가 최근 중국을 상대로 ‘전략적 인내’를 주장한 것은 손상된 양국관계를 개선할 의지를 보인 게 아니라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봉쇄정책과 다른 방식으로 중국을 제압할 전략을 구상하기 위한 방편으로 분석했다.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는 사설에서 “중국인들은 차분하게 중·미 관계의 오랜 겨울, 각종 도전과 마주해야 한다”며 “중국은 이미 강한 능력이 있는데 미국이 조정을 서두르지 않는다면 우리가 뭐가 급할 것이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중국이 관계 개선을 원하는 것은 중국의 선의이지 미국의 압력에 못 이겨 사정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혀 G2 경쟁에서 이길 수 있다는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특히 중국은 다자주의로 바이든 행정부의 ‘동맹을 통한 압박’을 피해 돌파구를 마련한다는 전략이다. 지난해 한국, 일본 등이 포함된 14개국과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을 체결하고, 유럽연합(EU)과도 투자협정 체결에 합의함으로써 외교적 고립에서 벗어난 것이 대표적이다. 추이톈카이 미국 주재 중국대사는 “(미·중 가운데) 한쪽이 잘못된 선택을 하고 대결로 간다면 상황은 더 나빠질 수 있다”며 “협력이 유일하게 정확한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베이징·워싱턴=이귀전·정재영 특파원 frei592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