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한겨레

양지로 나온 '리 컬렉션', 이건희 미술품 감정단체는 왜 각서를 썼나

한겨레 입력 2021. 01. 27. 21:06 수정 2021. 01. 29. 15:06

기사 도구 모음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유족 쪽이 지난달 국내 미술품 감정단체 3곳에 개인 소장 미술품 가격 감정을 의뢰해 미술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이 회장 유족 쪽이 외부에 공개될 것이란 우려에도 고심 끝에 이 회장 개인 소장 미술품을 감정의뢰한 이유도 궁금하실 텐데요, '리 컬렉션'을 둘러싼 궁금한 이야기들을 한편의 영상으로 정리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감정단체 관계자 "예정대로 감정은 잘 진행"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유족 쪽이 지난달 국내 미술품 감정단체 3곳에 개인 소장 미술품 가격 감정을 의뢰해 미술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이른바 ‘이건희 컬렉션’으로 불리는 이 회장 소장 미술품은 국보·보물급 고미술품부터 국내외 유명 작가들의 근현대 대표작까지 1만점이 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감정가만 1조 원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한겨레TV>가 어렵게 접촉한 한 감정단체 관계자는 감정 의뢰와 진행 과정의 뒷얘기를 살짝 들려줬는데요, 이 회장 유족 쪽과 조건부 각서까지 썼다고 합니다. 이 관계자는 “예정대로 감정은 잘 진행되고 있다”고 했습니다. 또 호암미술관에서 20년간 근무하며 이병철-이건희 부자의 미술품 수집을 직접 챙긴 경험을 바탕으로 책 <리 컬렉션>을 쓴 이종선씨로부터 두 부자의 특별한 미술품 수집 스타일을 직접 들어봤습니다.

이 회장 유족 쪽이 외부에 공개될 것이란 우려에도 고심 끝에 이 회장 개인 소장 미술품을 감정의뢰한 이유도 궁금하실 텐데요, ‘리 컬렉션’을 둘러싼 궁금한 이야기들을 한편의 영상으로 정리했습니다. 직접 확인해보시죠.

취재| 김정필

촬영| 장승호 안수한

문자그래픽 | 박미래

연출·편집 | 위준영 김현정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