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TV

상가 공실 증가 일로..이태원 27%·명동 22%

심다은 입력 2021. 01. 27. 21:09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 확산 충격으로 상가 공실이 늘고, 임대료는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전국 중대형 상가의 공실률은 작년 1분기 11.7%에서 4분기에는 12.7%로, 소규모 상가는 5.6%에서 7.1%로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서울 이태원 상권의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26.7%에 달했고, 명동이 22.3%, 광화문이 15.3%에 달했습니다.

지난해 4분기 전국 중대형 상가 임대료는 재작년보다 2.63% 내린 ㎡당 2만6,300원이었고 소규모 상가 임대료는 ㎡당 1만9,600원으로 재작년 말보다 2.71% 하락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