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검찰, '최경환 신라젠 투자 의혹' 제기한 이철 前 VIK 대표 기소

고성민 기자 입력 2021. 01. 27. 21:17

기사 도구 모음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가 신라젠에 투자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가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변필건 부장검사)는 27일 이 전 대표를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남부지법에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앞선 2019년 5월 미인가 투자업체인 VIK를 설립하고 확정 수익을 준다며 투자자들을 속여 수천억원을 끌어모은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12년 확정판결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가 신라젠에 투자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가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 /조선DB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변필건 부장검사)는 27일 이 전 대표를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남부지법에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신라젠 전 대주주인 이 전 대표는 지난해 4월 보도된 MBC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최 전 부총리가 2014년 신라젠 전환사채 5억원, 그의 주변 인물이 60억원을 투자했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최 전 부총리는 보도 직후 가짜 뉴스라며 이 전 대표와 MBC 관계자 등을 고소했다.

검찰은 MBC가 보도한 이 전 대표의 주장이 허위사실이라고 보고 이 전 대표를 재판에 넘겼다. 다만 MBC 관계자 등은 혐의가 없다고 보고 불기소 처분했다.

이 전 대표는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해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에게 협박성 취재를 당한 당사자로도 지목됐다. 이 전 대표는 앞선 2019년 5월 미인가 투자업체인 VIK를 설립하고 확정 수익을 준다며 투자자들을 속여 수천억원을 끌어모은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12년 확정판결을 받았다. 현재 서울남부구치소에 수감 중이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