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JTBC

'이재명 시장 국정 저해 실태'..MB국정원 사찰문건 입수

이희정 기자 입력 2021. 01. 27. 21:2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이명박 정부 당시 벌어진 국정원의 사찰에 대해 집중 보도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문건들을 통해서입니다.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재명 지사에 대해 뒷조사를 한 문건을 저희가 입수했는데, 제목이 '이재명 시장 국정운영 저해 실태'였습니다. 그렇게 판단한 이유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추모식에 참석했다는 걸 꼽았습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한 지 2년 후인 2011년 5월.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은 한 시민단체가 주최한 추모행사에 참석했습니다.

당시 국정원은 이를 '국정저해 활동'이라고 규정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지사가 "좌파단체와의 연대활동을 지속"했다고 보고했습니다.

JTBC는 국정원이 2011년 9월 작성한 '이재명 성남시장의 국정운영 저해 실태' 문건을 입수했습니다.

이명박 정부의 핵심이었던 원세훈 원장 시절 작성된 겁니다.

국정원은 이 지사가 4대강 사업을 반대하며 좌파 단체를 지원했다고 문제 삼았습니다.

또 "측근 인사들을 시 산하기관 임원 등에 선임해 좌파성향 문화예술 및 시민단체 활동을 측면에서 지원했다"고 사찰 결과를 보고했습니다.

이 지사는 최근 국정원을 상대로 정보공개청구를 해온 시민단체를 통해 이 문건을 확인했습니다.

[김윤태/'내놔라 내파일' 시민행동 상임운영위원장 : 단속해라. 그 기획에 의해서 갑자기 이재명 시장에 대한 국정운영에 관한 (사찰) 정도가 확대됩니다. 국정원의 여러 심리전이라든지.]

이 지사는 JTBC와의 통화에서 "국정원의 과거 불법사찰에 대한 자료들은 투명하게 공개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논의를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도 진상 규명을 촉구했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이명박 청와대와 국정원이 자행했던 모든 불법과 탈법을 한 점 의혹도 남지 않도록 낱낱이 규명해야 합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