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작년 제주올레길 완주 2778명

박미라 기자 입력 2021. 01. 27. 21:2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에도 26개 코스 425km 완주자 전년보다 71% 급증

[경향신문]

지난해 제주올레길 26개 코스 모두를 완주한 최민정씨(26·경기)는 “코로나19로 인해 예기치 않게 시간이 생겨 올레길을 걷게 됐다”며 “자연을 보며 마음에 평화를 얻고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또 다른 완주자 문세움씨(30·인천)는 “세계여행을 위해 퇴사했지만 코로나19로 미뤘다”며 “덕분에 제주올레길 완주라는 값진 경험을 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유행 중에 지난해 제주올레길 완주자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올레길을 운영하는 사단법인 제주올레는 지난해 2778명이 제주올레길 26개 코스(총 길이 425㎞)를 모두 완주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2019년 1624명에 비해 71% 증가한 수치다. 특히 20~30대 청년층 완주자는 2019년 268명에서 2020년 539명으로 101% 늘었다. 코로나19로 인해 학업, 취업이 지연되거나 어려움을 겪으면서 되레 도보여행을 위한 시간을 확보할 수 있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 ‘코로나 블루(우울감)’를 해소하기 위한 방법으로 제주올레길을 찾는 경우도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

제주올레가 ‘2030’ 완주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완주 동기로는 ‘도전 후 성취감을 얻기 위해’(64.3%·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이어 ‘제주여행의 즐거움’(55.7%), ‘자아 성찰 및 사색’(49.6%) 등이 꼽혔다. 올레길을 걸으며 가장 좋았던 점으로는 ‘제주의 아름다운 풍광을 볼 수 있어서’(90.4%), ‘몰랐던 제주를 구석구석 알게 돼서’(73.9%), ‘힐링과 사색의 시간’(66.1%) 등이라고 답했다.

박미라 기자 mrpark@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