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TV

김종인 "보궐선거 승리 확신..몸 단 安 안타까워"

이승국 입력 2021. 01. 27. 21:2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리뷰]

[앵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월 서울시장·부산시장 보궐선거 승리를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를 놓고 기 싸움을 벌이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서는 몸이 달아하는 모습이 안타깝다고 꼬집었습니다.

이승국 기자입니다.

[기자]

신년 기자회견에 나선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서울시장 야권 후보 단일화 논의를 서두르자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제안에 대해 다시 한번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쪽에서만 급하다고 단일화를 할 수 있는 게 아니라며, 1주일이면 단일 후보 선출이 가능하다고 일축했습니다.

안 대표에 대한 평가는 여전히 날이 서 있었습니다.

<김종인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서울시장 후보가 된다는 것에 집착하는 사람이 계속 몸이 달아하는 거 같은 그런 모습을 보면 좀 안타깝긴 합니다만은…."

두 달여 앞으로 다가온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 결과에 대해서는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습니다.

<김종인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이 정부가 지난 4년 동안 성공한 정책이라는 게 거의 없습니다. 그거에 대한 판단을 유권자가 해줄 것이라 보기 때문에 이번에 야권이 승리할 거라는 확신을 말씀을 드리는 거예요."

정치권의 잇따른 '미투'에 대해선 창피스러운 일이라면서, 정의당의 대응과 비교해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했습니다.

<김종인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정의당은 솔직하게 시인을 하고 그 문제에 대해서 사과도 하고 했습니다만 민주당의 경우는 박원순 시장의 성희롱 문제에 관해서 분명한 태도도 취하지 않고…"

야권의 차기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윤석열 검찰총장 관련 질문에는 관심을 두고 있지 않다며 선을 그었고, 4월 재보선 이후 거취에 대해선 더 이상 정치권에 있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기자들의 질의에 앞서 "국민의힘이 수권정당으로서 미래 변화를 선도하겠다"며 "우리나라가 4차 산업혁명 시대 ICT 강국으로 탈바꿈하는 데 앞장서겠다"는 포부도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이승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