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파이낸셜뉴스

네이버 'K팝 동맹' 이번엔 빅히트 손 잡았다

김미희 입력 2021. 01. 27. 21:30

기사 도구 모음

네이버가 SM과 YG에 이어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K팝 동맹'을 맺었다.

방탄소년단(BTS)을 무기로 글로벌 팬덤(Fandom)을 키운 빅히트 자회사 비엔엑스에 약 4000억원을 투자해 2대 주주(지분 49%)에 오른 것이다.

즉 네이버는 전 세계 팬들과 K팝스타를 연결하는 기술력을 갖춘 만큼, 유력 엔터테인먼트사들이 보유한 인기스타 IP와 팬덤을 품고 글로벌로 뻗어나가는 전략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빅히트 자회사에 4118억원 투자
브이라이브-위버스 플랫폼 통합
엔씨·카카오와 치열한 경쟁예고

네이버가 SM과 YG에 이어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K팝 동맹'을 맺었다. 방탄소년단(BTS)을 무기로 글로벌 팬덤(Fandom)을 키운 빅히트 자회사 비엔엑스에 약 4000억원을 투자해 2대 주주(지분 49%)에 오른 것이다. 네이버와 비엔엑스는 각각 운영해온 '브이라이브'와 '위버스'를 통합한 글로벌 팬커뮤니티 플랫폼을 통해 전 세계 Z세대(1995년 이후 태어난 10~20대)를 공략할 예정이다. 이때 엔씨소프트(엔씨) '유니버스',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경쟁이 예상된다.

■네이버 기술과 빅히트 K팝 팬덤 결합

27일 네이버와 빅히트에 따르면 네이버는 위버스 운영사 비엔엑스(BeNX)에 총 4118억원을 투자해 지분 48%를 인수했다. 앞서 네이버는 SM과 YG 계열사에도 총 2300억원을 투자, 국내외 엔터테인먼트 분야 지식재산권(IP) 등 디지털 콘텐츠 협업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2019년 위버스를 출시한 비엔엑스는 이번에 네이버 브이라이브 사업부를 넘겨받았다. 이후 비엔엑스 사명은 위버스컴퍼니로 변경된다. 네이버와 비엔엑스가 향후 약 1년에 걸쳐 브이라이브와 위버스 사용자, 콘텐츠, 서비스 등을 통합해 만들 예정인 글로벌 팬커뮤니티 플랫폼 기술총괄은 네이버가 한다. 네이버에서 브이라이브를 비롯해 카페와 밴드 등 그룹커뮤니티 전문조직인 그룹&CIC를 이끌고 있는 김주관 대표가 비엔엑스 최고기술책임자(CTO)를 맡아 플랫폼 통합 및 전체 기술을 총괄할 예정이다.

양사는 새로운 브이라이브와 위버스 통합 플랫폼에 국내외 아티스트를 지속적으로 합류시킬 계획이다.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K기술과 K콘텐츠를 더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독보적인 플레이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카카오-엔씨… 승자는?

지난 2015년 출시된 브이라이브는 글로벌 이용자와 24세 미만 사용자 비율이 각각 85%, 84%에 이른다. 해외국가 중에서는 미국, 인도네시아, 일본 순서로 브이라이브 사용성이 높다.

코로나19가 앞당긴 비대면 경제·여가활동에서 브이라이브를 통해 아티스트 생방송이나 유료 공연과 팬미팅을 하는 비율도 늘고 있다. 즉 네이버는 전 세계 팬들과 K팝스타를 연결하는 기술력을 갖춘 만큼, 유력 엔터테인먼트사들이 보유한 인기스타 IP와 팬덤을 품고 글로벌로 뻗어나가는 전략이다.

이 과정에서 엔씨, 카카오 등과 경쟁이 예상된다. 엔씨가 28일 전 세계에 출시하는 K팝 엔터테인먼트 플랫폼 '유니버스'와 카카오가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M을 합병해 오는 3월 출범하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도 네이버와 유사한 팬덤 기반 수익모델이다.

한편 빅히트는 비엔엑스와 함께 이날 YG엔터테인먼트 자회사 YG PLUS에 총 700억원 규모 투자를 단행했다. 이에 따라 YG PLUS 아티스트 글로벌 멤버십 관련 사업도 위버스를 통해 진행될 예정이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