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TV

빅히트, YG 자회사에 700억원 투자..전략적 협업

심다은 입력 2021. 01. 27. 21:3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팝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YG엔터테인먼트가 전략적 협업에 나섰습니다.

빅히트는 자회사 비엔엑스와 함께 YG의 자회사 YG 플러스에 7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한다고 밝혔습니다.

빅히트는 오늘(27일) 이사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안건을 결의했습니다.

빅히트와 비엔엑스의 주식 취득 예정일은 다음 달 4일입니다.

세 개 회사는 플랫폼과 유통 등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협력해 나가겠다는 입장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