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겨레

"MB국정원 정치인 사찰 철저 규명"

정환봉 입력 2021. 01. 27. 21:36

기사 도구 모음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정치인 사찰 문건 등의 공개를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27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정부 때 국정원이 김승환 전북교육감을 사찰한 문건이 나왔다. 이 문건에는 '2009년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국정원에 여야 의원 전체에 대한 신상자료 관리를 요청했다'는 내용이 있다"며 "이것이 사실이면 이명박 정부는 정치 사찰을 자행한 것이다. 낱낱이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태년 원내대표 문건공개 요구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정치인 사찰 문건 등의 공개를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27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정부 때 국정원이 김승환 전북교육감을 사찰한 문건이 나왔다. 이 문건에는 ‘2009년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국정원에 여야 의원 전체에 대한 신상자료 관리를 요청했다’는 내용이 있다”며 “이것이 사실이면 이명박 정부는 정치 사찰을 자행한 것이다. 낱낱이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정원이 김승환 교육감에게 공개한 사찰 기록을 보면, 2009년 12월16일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국정원에 ‘이명박 대통령을 보좌하고 국회 견제를 하기 위해 여야 의원들의 신상자료 관리가 필요하다’고 전달했다는 내용이 나온다. 김 교육감 관련 기록은 국정원이 최근 시민단체인 ‘내놔라 내파일’의 사찰 기록 정보공개청구에 응한 63건의 문건 중 하나다.

김 원내대표는 “국정원은 민간인 사찰, 국내 정치 개입의 어두운 역사와 결별하고 조직을 새롭게 탈바꿈할 것을 약속했다. 국정원이 철저한 정보공개를 통해 진실 규명에 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환봉 기자 bonge@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