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안철수 "야권 전체가 단일화에 몸 달아..3자구도 상상한 적 없다"

유새슬 기자 입력 2021. 01. 27. 21:41

기사 도구 모음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7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자신을 향해 '단일화에 몸 달아있다'고 날을 세운 것에 대해 "야권에 있는 분들 중 몸 달아있지 않은 분이 있겠나"라고 맞받았다.

안 대표는 '단일화가 안된다면 3자구도라도 서울시장 선거를 완주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저는 3자 구도에 대해 거의 상상해본 적이 없다"고 잘라 말하며 "(국민의힘이) 서울에서 지난 10년간 한 번도 이긴 적이 없다. 굉장히 어려운 선거이고 절박한 상황이다. 서로 간절하고 절박하면 반드시 (단일화가) 성사될 것이라는 생각"이라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단일화 쉽지 않지만 간절하고 절박하면 반드시 성사될 것"
서울시장 당선 후 입당 가능성엔 "정권교체 위해 그때 가서 판단"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6일 서울 종로구 서울특별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예비후보자등록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1.26/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7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자신을 향해 '단일화에 몸 달아있다'고 날을 세운 것에 대해 "야권에 있는 분들 중 몸 달아있지 않은 분이 있겠나"라고 맞받았다.

안 대표는 이날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아마도 정권교체를 바라는 많은 유권자 분들은 다 몸이 달아있을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안 대표는 "우리나라 정치 역사를 보면 빠르게 아무 문제 없이 (단일화가) 된 경우는 참 드물다"며 "이번에야 말로 난이도가 높다. 국민의힘 지지자, 더불어민주당은 싫은데 아직 국민의힘을 선택하지 못하는 분들처럼 생각이 서로 다른 지지층이 이탈 없이 끝까지 단일 후보를 지지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거듭 단일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안 대표는 '단일화가 안된다면 3자구도라도 서울시장 선거를 완주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저는 3자 구도에 대해 거의 상상해본 적이 없다"고 잘라 말하며 "(국민의힘이) 서울에서 지난 10년간 한 번도 이긴 적이 없다. 굉장히 어려운 선거이고 절박한 상황이다. 서로 간절하고 절박하면 반드시 (단일화가) 성사될 것이라는 생각"이라고 답했다.

그는 서울시장에 당선 뒤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을 묻자 "야권 지지자들의 마음이 어느 한 방향으로 모아지지 않겠나. 그럼 모아진 방향대로 실행에 옮기는 게 정당인의 역할"이라며 "제가 당선되고 나서 대통령선거를 눈앞에 두고 있다면 정권교체를 위해 우리가 어떻게 해야할 것인가는 그때 가서 판단할 문제"라고 논의 가능성을 열어뒀다.

안 대표는 "대선 후보자 지지율이 1%가 안 나오더라도 자기가 가능성 있다고 생각하면서 도전하는 게 정치인"이라며 "저는 그것을 포기하는 게 정말로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고 덧붙였다.

yooss@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