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시아경제

빌 게이츠, 코로나 음모론에 "정신 나간 소리"

금보령 입력 2021. 01. 27. 21:42 수정 2021. 01. 27. 21:42

기사 도구 모음

빌 게이츠가 자신을 둘러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음모론에 대해 '정신 나간 소리'라고 평했다.

27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빌 게이츠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나오는 본인의 코로나19 관련 음모론에 대해 '정신 나간 소리'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빌 게이츠가 자신을 둘러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음모론에 대해 '정신 나간 소리'라고 평했다.

27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빌 게이츠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나오는 본인의 코로나19 관련 음모론에 대해 '정신 나간 소리'라고 밝혔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시작된 이후 SNS 등 온라인에서는 '빌 게이츠와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이 사람들을 조종하고 이익을 얻기 위해 바이러스를 만들어냈다', '백신을 이용해 국민에게 추적 장치를 심으려고 한다' 등의 음모론이 나온 바 있다.

빌 게이츠는 음모론에 대해 "매우 놀랐다"며 "(음모론이) 사라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