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향신문

명동·이태원 상가 4곳 중 1곳 비었다

송진식 기자 입력 2021. 01. 27. 21:4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대형 공실률 각 22%·27%
전국 12.7%..작년비 1%P↑
코로나로 폐업 늘어난 영향

[경향신문]

코로나19 확산으로 민간소비가 위축돼 상가 공실이 늘어나면서 지난 26일 오후 서울 명동의 한 상점에 임대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도심 내 상가 공실률이 높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 명동과 이태원에 있는 중대형 상가의 경우 4곳 중 1곳가량이 비어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부동산원이 27일 발표한 ‘상업용부동산 임대동향조사 결과’ 자료를 보면 지난해 4분기 기준 전국 평균 공실률은 오피스 11.0%, 중대형 상가 12.7%, 소규모 상가 7.1%로 각각 집계됐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폐업이 늘면서 중대형 상가의 공실률은 작년 초(11.7%) 대비 1.0%포인트 높아졌다. 소규모 상가 공실률도 연초(5.6%) 대비 1.5%포인트 올랐다. 오피스의 경우 업무 공간 분산 목적의 수요가 늘면서 연초(11.1%) 대비 공실률이 소폭 하락했다.

서울의 중대형 상가 공실률(8.8%), 소규모 상가 공실률(7.5%)은 모두 전국 평균보다 낮았지만 공실률 증가폭은 컸다. 중대형 상가는 연초(7.9%) 대비 공실률이 0.9%포인트 올랐고, 소규모 상가는 같은 기간 공실률이 3.5%포인트나 급등했다.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명동과 이태원의 경우 중대형 상가 공실률이 각각 22.3%, 26.7%에 달했다.

대학이 비대면 강의로 전환하면서 대학 주변 상가 공실도 늘었다. 대구의 경우 중대형 상가 공실률이 전국 평균보다 높은 16.8%를 나타냈는데, 계명대 주변 공실률(25.6%), 경북대 북문 주변 공실률(16.2%) 등 대학가 상권의 공실이 늘어난 게 원인이었다. 광주의 소규모 상가 평균 공실률은 6.3%인데 반해 대학 상권인 용봉동(12.3%), 전남대 주변(11.6%) 등은 공실률이 더 높았다.

빈 상가가 늘면서 임대료와 권리금 수준도 전반적으로 하락했다. 지난해 4분기 전국의 중대형 상가 임대료는 2019년 4분기 대비 2.63% 하락해 ㎡당 2만6300원을 기록했다. 전국 상가의 평균 권리금은 4074만원으로 집계돼 2019년 4분기(4276만원) 대비 4.7%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송진식 기자 truejs@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