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쿠키뉴스

상지대 총장-주니어 교수, 대학 발전 위해 머리 맞댔다

박하림 입력 2021. 01. 27. 21:45

기사 도구 모음

상지대 정대화 총장과 주니어 교수(임용5년 미만)들이 대학 발전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정 총장과 주니어 교수의 간담회는 지난 25일부터 4일간 진행되고 있다.

상지대는 주니어교수와의 간담회에 이어 오는 2월2일부터 전체 전임교원이 참여하는 전체교수회의 및 워크샵이 진행될 예정이다.

전체교수회의에서는 신입생 충원 위기와 단과대학별, 학과별 대응 방안 등에 대한 논의를 주제로 진행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5일부터 4일간 간담회 진행
코로나 극복 대처 방안도 논의

[원주=쿠키뉴스] 박하림 기자 =상지대 정대화 총장과 주니어 교수(임용5년 미만)들이 대학 발전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정 총장과 주니어 교수의 간담회는 지난 25일부터 4일간 진행되고 있다.

간담회는 교육과 연구현장에서 겪는 각종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대학의 발전방안에 대해 소통하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코로나19로 수업과 학생 지도의 어려움이 계속되는 현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대처 방안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이밖에도 체계적인 학생지도, 전면적인 사회협력 방안, 대학 운영에 대한 능동적인 참여 등의 주제로 이어졌다.

정 총장은 “딱딱한 일방향의 온라인 수업이 아닌 즐거운 화상 수업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을 찾아보자”며 “특히 교육부 및 각 부처 등의 연구과제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달라”고 주문했다. 

상지대는 주니어교수와의 간담회에 이어 오는 2월2일부터 전체 전임교원이 참여하는 전체교수회의 및 워크샵이 진행될 예정이다. 

전체교수회의에서는 신입생 충원 위기와 단과대학별, 학과별 대응 방안 등에 대한 논의를 주제로 진행된다.


hrp118@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