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광복회, 하루만에 "최재형상 안없앤다" 기념사업회 "우릴 갖고 노나"

원선우 기자 입력 2021. 01. 27. 21:50 수정 2021. 01. 27. 22:0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5일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최재형상' 시상식에서 '최재형상'을 받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오른쪽)이 김원웅 광복회장과 임시의정원 걸개 태극기를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광복회가 최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에게 수여해 논란이 된 ‘최재형상’과 관련, ’조건부 사업 중단’ 뜻을 밝혔다가 “시상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하루 만에 입장을 번복했다. 사단법인 ‘독립운동가 최재형기념사업회’는 “우리를 완전히 가지고 놀며 우롱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사업회 등에 따르면, 광복회는 지난 26일 ‘최재형상 시상에 대한 자료’라는 제목의 공문을 사업회에 보냈다. 광복회는 공문에서 최재형상의 취지와 목적, 포상 근거, 역대 수상자와 공적 등을 설명했다. 이 공문에서 광복회는 별도의 주(註)를 달아 “아무리 뜻이 좋아도 귀 사업회의 노여움이 크고 거부한다면 이 사업은 접는 것이 도리라 여긴다”고 했다.

그런데 광복회는 27일 사업회에 다시 보낸 공문에서 “(주(註)는) 단지 참고 사항인 바, 최재형상 시상은 지금과 같이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사업회 문영숙 이사장은 본지 통화에서 “사업을 중단하겠다고 해서 일말의 기대를 품었는데 어처구니가 없다”며 “광복회가 최 선생을 무시하는 게 아니면 무엇이냐”고 했다.

독립운동가 고(故) 최재형(1860~1920) 선생을 기리는 최재형상은 2018년 사업회가 먼저 제정했다. 그러나 지난 25일 광복회가 추 전 장관에게 상을 주자 사업회는 “김원웅 광복회장이 정치적 사리사욕을 위해 상을 가로챘다”고 반발하고 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