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매일경제

안철수 "야권 지지자 모두 단일화에 몸 달아있어"

최현주 입력 2021. 01. 27. 22:06 수정 2021. 01. 27. 22:0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출처=JTBC 뉴스룸 방송 화면 캡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7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자신을 향해 ‘몸이 달았다’고 표현한 것에 대해 “정권 교체를 바라는 많은 야권 유권자들은 몸이 달아 있을 것”이라며 “야권에 있는 사람 중 몸이 달지 않은 사람이 있겠나”고 했다.

안 대표는 이날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야권 지지자들 전체가 그럴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단일화가 안된다면 3자구도라도 서울시장 선거를 완주할 것이냐'고 묻자 “3자 구도에 대해 거의 상상해본 적이 없다”며 "(국민의힘이) 서울에서 지난 10년간 한 번도 이긴 적이 없다. 굉장히 어려운 선거이고 절박한 상황이다. 서로 간절하고 절박하면 반드시 성사될 것이라는 생각"이라고 답했다.

안 대표는 서울시장에 당선되면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에 대해선 “서울시장에 당선이 되면 서울 시정을 혁신적으로 운영을 해서 야권이 책임을 맡으면 이렇게 다르구나, 그걸 체감하게 만드는 게 제 역할”이라며 “아마도 정권 교체에 큰 보탬이 될 수 있으리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야권 지지자들의 마음이 어느 한 방향으로 모아지지 않겠나. 그럼 모아진 방향대로 실행에 옮기는 것이 정당인의 역할"이라고 답했다. 이어 "제가 당선되고 나서 대통령선거를 눈앞에 두고 있다면 정권교체를 위해 우리가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는 그때 가서 판단할 문제"라고 설명했다.

안 대표는 "정치인이라면 대선 후보자 지지율이 1%가 안 나오더라도 자기가 가능성 있다고 생각하면 도전하는 게 정치인"이라며 "저는 그것을 포기하는 게 정말로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고 했다.

끝으로 “이번 서울시장 선거에 여러 분들이 지지해 주시는 모습들을 보면서 저는 담담하게 받아들이면서 어떤 의미일까를 생각을 해 보면 두 가지 요청인 것 같다”며 “누가 이길 수 있는 후보인가, 누가 도덕적이고 유능한 그런 후보인가. 그 두 가지로 판단하신 결과가 아닐까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최현주 매경닷컴 기자 hyunjoo226@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