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겨레

새 대한변협회장으로 이종엽 변호사 당선

신민정 입력 2021. 01. 27. 22:06 수정 2021. 01. 27. 22:16

기사 도구 모음

이종엽(58·사법연수원 18기) 변호사가 51대 대한변호사협회장에 당선됐다.

이 변호사는 27일 열린 대한변협회장 결선투표에서 전체 1만4550표 가운데 8536표(58.67%)를 얻어 당선을 확정 지었다.

이 변호사와 결선에서 맞붙은 조현욱(55·19기) 변호사는 6014표(41.33%)를 득표했다.

이 변호사는 1992년 검사로 임관해 인천지검과 대구지검 영덕지청, 창원지검을 거쳐 1995년 변호사로 개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종엽 신임 대한변호사협회장. 법무법인 케이앤피 누리집 갈무리

이종엽(58·사법연수원 18기) 변호사가 51대 대한변호사협회장에 당선됐다.

이 변호사는 27일 열린 대한변협회장 결선투표에서 전체 1만4550표 가운데 8536표(58.67%)를 얻어 당선을 확정 지었다. 이 변호사와 결선에서 맞붙은 조현욱(55·19기) 변호사는 6014표(41.33%)를 득표했다.

이 변호사는 1992년 검사로 임관해 인천지검과 대구지검 영덕지청, 창원지검을 거쳐 1995년 변호사로 개업했다. 2017∼2019년 인천지방변호사회장을 지냈다. 이 변호사는 공약으로 변호사 직역수호, 변호사 배출 인원 감축, 형사 성공 보수제 부활 등을 내세웠다. 새 변협회장은 다음달 23일부터 업무를 시작하며 임기는 2년이다.

신민정 기자 shin@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