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한국경제

SK㈜ C&C, 람다256과 기업용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 맞손

김산하 입력 2021. 01. 27. 22:09 수정 2021. 01. 27. 22:10

기사 도구 모음

SK㈜ C&C(대표이사 박성하)는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루니버스' 운영사인 람다256(대표 박재현)과 '블록체인 엔터프라이즈 시장 확대를 위한 사업 및 기술 협력 추진 협약(MOU)'를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기열 SK㈜ C&C 디지털플랫폼 총괄은 "양사의 검증된 블록체인 플랫폼 기술과 서비스 역량을 통해 제조·금융·유통·물류·서비스 등 주요 산업의 빠른 디지털 혁신을 뒷받침할 것" 이라며 "코로나19 상황에서 블록체인에 기반을 둔 다양한 사회 안전망 구축을 돕고 더 나아가 블록체인 서비스 및 기술 생태계 확장에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SK㈜ C&C

SK㈜ C&C(대표이사 박성하)는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루니버스’ 운영사인 람다256(대표 박재현)과 ‘블록체인 엔터프라이즈 시장 확대를 위한 사업 및 기술 협력 추진 협약(MOU)’를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기열 SK㈜ 디지털플랫폼 총괄, 김은경 디지털테크 센터장, 박재현 람다256 대표이사, 황성준 영업대표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양사가 보유한 기업용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의 주요 기술과 기능을 결합해 어떤 기업이나 쉽고 빠르게 도입할 수 있는 ‘기업 범용 블록체인 서비스 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추진됐다.

양사는 SK㈜ C&C의 블록체인 메인넷을 중심으로 람다256의 전문 솔루션·서비스들을 접목해 기업 시장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할 블록체인 서비스 케이스를 빠르게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 상황 극복을 위한 사회 안전망 구축을 비롯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관련 사업 시너지 창출에도 나설 전망이다. 

이를 위해 양사는 블록체인 플랫폼 ‘체인제트(Chain Z)’와 람다256의 ‘루니버스’ 플랫폼 간 상호 기능 및 서비스 연계를 추진한다.

산업 수요를 반영한 서비스형 블록체인 BaaS(Blockchain as a Service) 공동 개발·운영과 개별 기업 맞춤형 블록체인 시스템 개발도 상호 협력한다.

이번 협약으로 공동 TF를 구성한 양사는 기업 블록체인 서비스 생태계 확산을 위해 △이더리움 기반 블록체인 솔루션 △포인트 통합 서비스 △데이터 추적 서비스(DTS, Data Traceability Service) △문서서비스(DS, Document Service) 등을 활용한 ‘기업 범용 블록체인 서비스 모델’ 개발에 나선다.

최근 코로나19 상황에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진단 검사 및 백신 접종 인증, 물류 추적 등의 사업도 발굴한다. 디지털 시대를 맞아 수요가 늘고 있는 전자 문서 사업을 비롯해 △비대면 체크인 및 출입관리 △고객 포인트 관리 △금융 등의 각종 마이 데이터 관련 사업들도 추진한다.

기업들의 안전하고 손쉬운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공통 API(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기업들은 API 접속만으로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 및 운영에 필요한 모든 기능을 한 번에 받을 수 있게 된다. 기업들이 블록체인 서비스를 개발하고 운영하기 위해 별도 서버 및 개발 환경 구축할 경우 소요될 시간과 비용 절감과 더불어 검증된 기능 연계를 통해 서비스 오류 부담도 크게 줄일 수 있다.

이기열 SK㈜ C&C 디지털플랫폼 총괄은 “양사의 검증된 블록체인 플랫폼 기술과 서비스 역량을 통해 제조·금융·유통·물류·서비스 등 주요 산업의 빠른 디지털 혁신을 뒷받침할 것” 이라며 “코로나19 상황에서 블록체인에 기반을 둔 다양한 사회 안전망 구축을 돕고 더 나아가 블록체인 서비스 및 기술 생태계 확장에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재현 람다256 대표이사는 “이번 MOU를 통해 블록체인 대중화를 위한 대기업과 전문기업 간 상생 모델을 추진하게 되어 기쁘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코로나19 진단 검사 및 백신 접종 인증과 같은 실질적인 블록체인 성공 사례가 확산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