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경제

문 대통령, 박범계 임명 재가..야당 동의 안한 27번째 장관

강영연 입력 2021. 01. 27. 22:12 수정 2021. 01. 28. 01:14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박범계 법무부 장관 임명안을 재가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지난 25일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개최했지만 야당에서 박 후보자를 '부적격'으로 판단하면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미뤄져 왔다.

문 대통령은 이에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27일까지 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했다.

결국 여야 합의가 불발하면서 법사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단독으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박범계 법무부 장관 임명안을 재가했다. 임기는 28일부터 시작된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지난 25일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개최했지만 야당에서 박 후보자를 ‘부적격’으로 판단하면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미뤄져 왔다. 문 대통령은 이에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27일까지 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했다. 결국 여야 합의가 불발하면서 법사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단독으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박 장관은 현 정부에서 야당 동의 없이 임명된 27번째 장관으로 기록됐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