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

유럽 항공 물류시장 진출..현대글로비스, 獨에 거점

도병욱 입력 2021. 01. 27. 22:13 수정 2021. 01. 28. 01:45

기사 도구 모음

현대글로비스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에 항공 포워딩(화물운송 주선업)을 전문적으로 하는 직영 사무소를 설립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유럽에 전략 거점을 개설하고 미주와 아시아태평양 지역까지 사업 범위를 넓혀 육해공을 아우르는 물류 생태계 전 영역에 걸친 종합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프랑크푸르트 공항은 연간 약 200만t의 화물이 오가는 유럽 최대 항공 화물 중심지(허브)다.

올 상반기 미주 지역 항공 물류 사업에도 본격 진출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대글로비스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에 항공 포워딩(화물운송 주선업)을 전문적으로 하는 직영 사무소를 설립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유럽에 전략 거점을 개설하고 미주와 아시아태평양 지역까지 사업 범위를 넓혀 육해공을 아우르는 물류 생태계 전 영역에 걸친 종합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프랑크푸르트 공항은 연간 약 200만t의 화물이 오가는 유럽 최대 항공 화물 중심지(허브)다. 현대글로비스는 자동차 부품, 하이테크 부품, 의료기기, 냉장·냉동 제품 등 고부가가치 화물을 유럽에서 한국으로 운송하기를 원하는 고객사를 우선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다.

올 상반기 미주 지역 항공 물류 사업에도 본격 진출한다.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공항을 핵심 거점으로 삼고 현지에 진출한 글로벌 기업을 공략할 예정이다. 하반기에는 동남아 지역으로 사업 범위를 확대한다. 장기적으로는 기존 육상 및 해상 물류 사업과 시너지를 내기 위한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