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YTN

민주당, '조수진 벌금 80만 원' 판결에 "개탄스럽다"

이경국 입력 2021. 01. 27. 22:25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1심에서 벌금 80만 원을 선고받아 당선무효형을 피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개탄스럽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민주당 허영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11억 재산신고 누락으로 국민을 속여 국회의원이 됐는데도, 80만 원 벌금형으로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는 현실이 개탄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80만 원 벌금형이라고 해도 죄가 없다는 것은 아니라며, 조 의원은 국민을 속인 것에 대해 반성하고 자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허 대변인은 조 의원이 고민정 의원을 '조선시대 후궁'에 비유한 점을 비판하면서 입에 담을 수조차 없는 말을 내뱉고, 또 국민을 속이는 일이 국회의원 본연의 임무가 아님을 깨닫기 바란다고 질타했습니다.

이경국[leekk0428@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