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YTN

정의당, 4월 보궐TF 구성.."무공천까지 열어놓고 논의"

송재인 입력 2021. 01. 27. 22:2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의당, 첫 비상대책회의에서 "재발 방지책 우선"
성 평등 TF 구성..2차 가해 제보받아 '엄정 대처'
4월 보궐선거 공천 여부엔 '신중'..의견 엇갈려

[앵커]

정의당이 김종철 전 대표의 성추행 사건 뒤 4월 재보궐선거 대응 방안을 고심하고 있습니다.

이번 선거를 '젠더 선거'로 규정해 온 만큼, 후보를 낼지 말지를 두고 당내 의견이 갈리는데요.

정의당은 관련 TF를 설치하고 후보를 내지 않을 가능성까지 포함해 모든 방안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송재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정의당은 당 대표의 성추행 사건 뒤 처음 연 비상대책회의에서 무엇보다 재발 방지 대책 마련에 집중했습니다.

당에 성 평등 조직 문화를 제대로 정착시키는 게 쇄신의 출발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강은미 / 정의당 원내대표 :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 성 평등한 시스템을 정착시키기 위해 밑바닥부터 철저하고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겠습니다.]

이를 위해 당내에 관련 TF부터 꾸리고 무관용 원칙에 따라 대처하기로 했습니다.

또, 피해자의 일상 복귀를 위해 이번 사건과 관련한 2차 가해 제보를 받아 당 차원에서 엄정 대처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4월 재보궐선거 대응과 관련해선 쉽사리 방향을 정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이번 선거가 민주당 소속 지자체장들의 성 비위로 치러지는 '젠더 선거'라는 게 고민되는 지점입니다.

정의당 내에선 당 대표 성추행 사건을 성찰하는 차원에서 이번만큼은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과,

보궐선거의 직접적 책임이 있는 민주당과 지금의 정의당 상황은 다른 만큼, 후보 공천은 별개의 문제로 봐야 한다는 의견이 혼재합니다.

여기에 이미 정의당 소속으로 서울·부산시장 후보 등록을 마친 당사자들이 있다는 것도 고려해야 합니다.

정의당은 우선 4월 보궐선거 TF를 구성하고 무공천을 포함한 모든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정호진 / 정의당 수석대변인 : 공당으로서 책임 있는 자세가 무엇인지에 방점을 두고 폭넓은 의견 수렴을 통해서 심도 있게 안을 마련하도록 하겠습니다.]

정의당은 이번 성추행 사건 대처 과정에서 책임 있는 자세를 대원칙으로 삼고 있습니다.

그런 만큼 4월 보궐선거 공천 여부를 두고도 고심이 더욱 깊을 수밖에 없습니다.

YTN 송재인[songji10@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