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집 안 꽉 채운 잡동사니에 5살·8살 여아 방치 친모 입건

남효정 hjhj@mbc.co.kr 입력 2021. 01. 27. 22:46

기사 도구 모음

5살 딸 등 아이들을 더러운 집에 방치한 베트남 국적의 친모 A씨가 아동 학대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서울도봉경찰서는 지난 12일 잡동사니들이 산처럼 쌓여 있는 더러운 집에 고3과 8살, 5살 세 자매를 방치한 아동 방임 혐의로 A씨를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를 경찰에 신고한 구청은 큰 딸을 제외한 어린 두 자매를 보호 시설로 옮긴 상황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5살 딸 등 아이들을 더러운 집에 방치한 베트남 국적의 친모 A씨가 아동 학대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서울도봉경찰서는 지난 12일 잡동사니들이 산처럼 쌓여 있는 더러운 집에 고3과 8살, 5살 세 자매를 방치한 아동 방임 혐의로 A씨를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를 경찰에 신고한 구청은 큰 딸을 제외한 어린 두 자매를 보호 시설로 옮긴 상황입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최근 병원에서 잡동사니를 모으는 '저장 강박증'뿐 아니라 환각 등 이상행동을 보이는 조현병 의심 소견까지 진단 받았습니다.

경찰은 60대 한국인 남편 B씨에 대해서도 아동 학대 혐의를 적용할 지 추가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남효정 기자 (hjhj@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news/2021/society/article/6071147_34873.html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