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중앙일보

"갑질 공무원 나리 찾아왔다"..원주시청에 항의 폭주 무슨일

장주영 입력 2021. 01. 27. 22:51 수정 2021. 01. 28. 06:2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원주시청의 모습. 사진 원주시


원주시 공무원이 주차문제로 마찰을 빚은 건물주에게 협박성 문자를 보내는 등 물의를 일으킨 것과 관련, 원주시청 홈페이지에 항의글이 잇따르고 있다.

27일 오후 원주시청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는 해당 공무원을 비판하고 원주시청에 항의하는 글이 수백건 올라왔다. 한 이용자는 "지엄하신 공직자 나리께서 원주 고을에 계시다기에 기별 드려보고자 찾아왔사옵나이다"라고 비꼬았다. “앞으로 주민센터 들어갈 땐 절 하고 들어가야 되는 거 아니냐”"앞으로 원주 지나갈 때는 시청 앞에서 큰절 한번 올리겠다" 등 반응도 있었다.

30대 9급 공무원인 A씨는 지난 21일 밤 원주 단구동 한 건물 주차장에 차를 댔다가 건물주로부터 '차를 빼달라'는 요구를 받자 욕설을 내뱉었다. 욕설을 하는 장면은 인근 폐쇄회로(CC)TV에 고스란히 담겼다. 그는 "나는 공무원이야 XXXX. 잘하라고 XXXX. 네가 나한테 함부로 그렇게 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라고"라며 고함을 질렀다.

술에서 깬 뒤에도 그의 폭언은 이어졌다. A씨는 건물주에게 '어디서 공직자에게 대드느냐''끝장을 보자'며 협박성 문자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원주시는 A씨를 지난 26일자로 직위해제했다고 이날 밝혔다. 직위해제 기간 보수는 70%만 지급된다. 원주시는 경찰 조사 결과에 따라 징계 수위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