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세계일보

LG전자, 전기차 이어 자율차 개발 나섰다

박세준 입력 2021. 01. 27. 23:01

기사 도구 모음

LG전자와 미국 퀄컴이 차세대 커넥티드카(Connected Car·정보통신기술과 자동차를 연결한 차량)용 5G(5세대 이동통신) 기술 개발에 나섰다.

최근 미국 마그나와 전기차 부품 합작사를 세우기로 한 LG전자가 이번에는 커넥티드카 핵심 부품 개발에도 뛰어들며 전장 사업 영역을 대폭 확대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퀄컴과 5G 커넥티드카 플랫폼 개발
서울 여의도 LG전자 사옥 모습. 연합뉴스
LG전자와 미국 퀄컴이 차세대 커넥티드카(Connected Car·정보통신기술과 자동차를 연결한 차량)용 5G(5세대 이동통신) 기술 개발에 나섰다. 최근 미국 마그나와 전기차 부품 합작사를 세우기로 한 LG전자가 이번에는 커넥티드카 핵심 부품 개발에도 뛰어들며 전장 사업 영역을 대폭 확대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LG전자는 오랫동안 우호적인 협업 관계를 이어온 퀄컴과 5G 커넥티드카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퀄컴은 2000년대 초반 자동차 사업에 진출해 2013년부터 현재까지 다수의 자동차 제조사들에 4G LTE(롱텀에볼루션) 플랫폼을 공급해왔다.

5G 플랫폼은 자동차와 인근 기지국을 연결하는 역할을 한다. 통신을 활용하면 내비게이션, 게임, 실시간 방송 시청, 긴급 통화 등이 가능하다.

LG전자는 완성차 업체에 5G 플랫폼을 공급하게 되면, 본격적인 자율차 시대 개막을 앞당기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자동차의 자율주행 기능이 확대될 경우 차량에서 엔터테인먼트 소비가 늘어 오디오, 비디오, 내비게이션 관련 기능이 진화되고 관련 시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2004년에 퀄컴과 텔레매틱스 기술을 개발했고, 2017년에는 차세대 커넥티드카 솔루션을 공동 개발하는 협약을 맺는 등 꾸준히 협업 관계를 이어왔다. 2019년에는 LG전자가 독자 개발한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 ‘웹OS 오토(webOS Auto)’의 연구개발과 생태계 확대를 위한 사업협력(MOU)을 체결하기도 했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