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겨레

전국 상위 20% 아파트값, 하위 20%의 8.5배로 역대 최대 격차

최종훈 입력 2021. 01. 27. 23:06 수정 2021. 01. 27. 23:16

기사 도구 모음

전국 고가아파트와 저가아파트 가격 격차가 역대 최대에 이르며 양극화가 심해진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케이비(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 동향'을 보면, 지난해 12월 기준 전국 아파트 가격 5분위 배율은 8.5로, 관련 통계 조사가 시작된 2008년 12월(8.1) 이래 가장 높았다.

지난해 12월 전국 1분위 아파트 평균 가격은 1억1192만원, 5분위 평균 가격은 1분위의 8.5배인 9억5160만원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국민은행 주택가격 동향
12월 전국 아파트 5분위 배율 8.5
6대 광역시 역대 최고 배율 기록
서울만 4.2로 전년보다 낮아져
<한겨레> 자료사진

전국 고가아파트와 저가아파트 가격 격차가 역대 최대에 이르며 양극화가 심해진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케이비(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 동향’을 보면, 지난해 12월 기준 전국 아파트 가격 5분위 배율은 8.5로, 관련 통계 조사가 시작된 2008년 12월(8.1) 이래 가장 높았다. 5분위 배율은 주택을 가격순으로 5등분해 상위 20%(5분위) 평균 가격을 하위 20%(1분위) 평균 가격으로 나눈 값이다. 이 배율이 높을수록 고가아파트와 저가 아파트 가격 차가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난해 12월 전국 1분위 아파트 평균 가격은 1억1192만원, 5분위 평균 가격은 1분위의 8.5배인 9억5160만원이었다. 지난 2008~2009년 당시 7.0~8.1 사이에서 움직였던 전국 5분위 배율은 부동산시장 침체기인 2014~2016년 4.5~4.7로 낮아졌다가 2017년부터 재상승했다. 특히 2019년 12월(6.8)에서 지난해 12월(8.5)까지 1년간 상승폭이 컸다.

지역별로 본 지난해 12월 기준 5분위 배율은 대전(5.7), 울산(5.4), 광주·부산(5.3), 경기(4.8), 대구(4.6), 서울(4.2), 인천(3.9) 등 차례로 높았다. 경기, 인천, 부산, 대구, 광주, 대전, 울산은 아파트값 5분위 배율이 2013년 관련 조사가 시작된 이래 가장 높았다. 그러나 서울은 지난해 12월 5분위 배율(4.2)이 2019년 12월(4.8)보다 유일하게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경우 지난해 저가아파트도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배율이 낮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부동산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 부동산 실거래 정보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3.3㎡당 1억원 이상에 거래된 아파트는 총 790건으로 전년(639건)보다 23.6% 증가했다. 3.3㎡당 1억원 이상 아파트가 가장 많은 지역은 서울 강남구(38개 단지)였으며 서초구(23개 단지)와 송파구(5개 단지)가 뒤를 이었다. 지난해 3월 재건축 단지인 강남구 개포동 개포주공1단지 전용면적 56㎡는 30억9500만원(4층)에 거래되며 3.3㎡당 가격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1억8천만원을 기록했다.

최종훈 기자 cjhoon@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