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겨레

"로봇1대 늘 때, 일자리 0.1%p 줄고 실질임금 0.3%p 하락"

한광덕 입력 2021. 01. 27. 23:06 수정 2021. 01. 27. 23:16

기사 도구 모음

산업용 로봇이 자동차, 전자부품 등의 업종을 중심으로 국내에 빠르게 보급되면서 고용 증가와 임금 상승을 억제하고 있다는 실증분석 결과가 나왔다.

한국은행의 김태경 뉴욕사무소 차장과 이병호 경제연구원 조사역은 27일 '산업용 로봇 보급이 고용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서 "해당산업의 부가가치 변동 없이 종사자 1천명당 로봇이 1대 증가할 경우, 종사자수 증가율은 0.1%포인트, 실질임금 상승률은 0.3%포인트 가량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은, '산업용 로봇 고용영향' 보고서
2010~2018년 분석
한국 로봇보급 속도 빨라
운용대수 증가율 전세계 3.2배

산업용 로봇이 자동차, 전자부품 등의 업종을 중심으로 국내에 빠르게 보급되면서 고용 증가와 임금 상승을 억제하고 있다는 실증분석 결과가 나왔다.

한국은행의 김태경 뉴욕사무소 차장과 이병호 경제연구원 조사역은 27일 ‘산업용 로봇 보급이 고용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서 “해당산업의 부가가치 변동 없이 종사자 1천명당 로봇이 1대 증가할 경우, 종사자수 증가율은 0.1%포인트, 실질임금 상승률은 0.3%포인트 가량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실제 로봇 보급 증가폭과 부가가치 상승을 감안한 증가폭 간의 격차를 ‘로봇 침투도’로 정의했다. 이 격차가 커질수록 생산 등 경기에 비해 로봇 보급이 빠르게 증가해 고용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보고서의 분석기간은 2010~2018년으로, 세계금융위기 이후 국내에 로봇이 빠르게 보급되면서 산업 종사자를 대체하고 실질임금 상승을 제약했다고 봤다. 다만, 로봇 보급이 해당 산업의 고용에 미치는 효과만을 분석한 것으로, 산업간 생산성 증대나 신산업 창출 효과 등은 고려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미국의 한 연구에서도 종사자 1천명당 로봇이 1단위 증가할 경우 고용률이 0.2%포인트, 임금이 0.42%포인트 하락한다는 분석이 나온 바 있다.

우리나라의 산업용 로봇보급 속도는 다른 나라들에 견줘 매우 빠르다. 국제로봇연맹(IFR)자료를 보면, 한국의 로봇 운용 대수는 2000년 3만8천대에서 2018년 30만대로 약 8배 늘어 같은 기간 세계 전체의 운용 대수 증가율 3.2배를 크게 웃돌았다. 판매 대수도 7배 늘어 세계 증가율(4.3배)보다 훨씬 높다. 제조업 종사자 1천명 당 로봇 운용대수를 뜻하는 ‘로봇 밀집도’(2018년)는 77.4로 싱가포르에 이어 세계 2위다. 이는 임금 등 노동보상비용이 높아 로봇 활용도가 큰 전기전자·화학·운송장비 등의 업종이 국내 생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기 때문이라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실제 로봇 침투도는 자동차, 전자부품, 컴퓨터 업종에서 빠르게 높아졌다. 세계 로봇가격이 2009년 대당 6만3천달러에서 2018년 3만9천달러로 38.6% 하락한 것도 로봇 확산에 영향을 줬다. 코로나19 이후 디지털 전환이 급물살을 타면서 로봇 보급은 더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로봇 도입에 관한 국내외 연구들은 소득분배 불균형이 깊어질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로봇이 정형화한 업무를 대체해 중숙련 일자리가 감소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반면 로봇 도입으로 소프트웨어 생산 등 대체할 수 없는 새로운 업무가 창출되는 효과가 있다는 견해도 있다. 보고서는 “향후 인공지능(AI) 등의 발전으로 로봇의 역할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일자리 확대를 위해서는 로봇 보급으로 인한 생산성 증대가 업무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고부가가치 산업을 발굴하면서 부문간 노동이동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한광덕 선임기자 kdhan@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