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변이 바이러스 때문에..정부, 영국발(發) 항공편 운항중단 2주 또 연장

김명지 기자 입력 2021. 01. 27. 23:12

기사 도구 모음

다음달 11일까지 운항 중단 정부가 변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영국발(發) 항공편에 대해 내린 운항 중단 조치를 27일이 추가 연장했다.

이날 당국과 주영국 대한민국대사관 홈페이지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28일까지로 예정됐던 영국발 직항 항공편에 대한 운항 중단 조치를 다음 달 11일까지 2주 연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다음달 11일까지 운항 중단

정부가 변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영국발(發) 항공편에 대해 내린 운항 중단 조치를 27일이 추가 연장했다. 이날 당국과 주영국 대한민국대사관 홈페이지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28일까지로 예정됐던 영국발 직항 항공편에 대한 운항 중단 조치를 다음 달 11일까지 2주 연장했다.

작년 12월 24일 오후 인천공항 입국장 전광판에 영국 런던 출발 항공기 도착 관련 정보가 표시돼 있다. 정부는 영국에서 유행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국내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연말까지 런던발(發) 인천행 항공편 운항을 일시 중단하기로 했다. 이날 런던발 항공기는 승객을 태우지 않았다./연합뉴스

정부는 영국에서 변이 바이러스 사례가 보고된 작년 12월 23일 영국 런던 히스로공항에서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는 항공편의 운항을 31일까지 일시 중단했다가, 시한이 되자 이를 한 차례 연장했다.

최근 영국 등지에서 보고되는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5일 국내에서는 모두 27명이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됐는데, 이 가운데 영국 발 감염자가 19명, 남아프리카공화국 발 감염자가 5명, 브라질 발 감염자가 3명으로 나타났다.

방역당국은 최근 해외 입국자에 대한 방역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영국과 남아공, 브라질에서 들어오는 입국자에 대해서는 내·외국인 모두 유전자증폭(PCR) 음성 확인서를 제출하도록 하고, 임시생활시설로 이동해 입국 후 검사를 하도록 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