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YTN

민주당 "손실보상제, 소급 어려워..4차 지원금 등 모든 방법 검토"

이경국 입력 2021. 01. 27. 23:15 수정 2021. 01. 28. 00:00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이 정부의 방역조치로 이미 피해를 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 대한 손실보상제 소급적용은 어려울 것으로 보고, 다양한 추가 지원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홍익표 정책위의장은 오늘(27일) 정책의원총회에서 손실보상제는 '미래적인 것'이라며 소급적용 논란은 마쳤으면 좋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추가 재정지원 대책이 필요하지 않으냐는 의원들의 질의에는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포함해 여러 가능성을 검토 중이라고 답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이 정부의 방역조치로 이미 피해를 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 대한 손실보상제 소급적용은 어려울 것으로 보고, 다양한 추가 지원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홍익표 정책위의장은 오늘(27일) 정책의원총회에서 손실보상제는 '미래적인 것'이라며 소급적용 논란은 마쳤으면 좋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추가 재정지원 대책이 필요하지 않으냐는 의원들의 질의에는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포함해 여러 가능성을 검토 중이라고 답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다만 홍 의장은 YTN과의 통화에서 아직 어떤 방식을 택할지 결정되지 않았다면서, 4차 재난지원금 지급 역시 당정 간 협의는 이뤄지지 않은 상태라고 설명했습니다.

이경국 [leekk0428@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