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세계일보

[사설] 인구 13개월째 감소, 고용·주거 등 삶의 질 개선 서둘러야

입력 2021. 01. 27. 23:23

기사 도구 모음

인구절벽 사태가 악화일로다.

사망자는 1% 증가한 2만5669명을 기록해 인구의 자연 감소세가 13개월째 이어졌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범부처 인구정책태스크포스(TF) 3기를 가동해 인구절벽 충격 완화, 축소사회 대응, 지역소멸 대응, 사회지속가능성 제고 등 4대 분야를 중점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인구절벽 문제를 단기에 해결하는 묘책은 없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구절벽 사태가 악화일로다. 어제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출생아가 2만85명으로 1년 전보다 15.3% 줄었다. 11월 기준으로 1981년 통계작성 이후 최저치다. 사망자는 1% 증가한 2만5669명을 기록해 인구의 자연 감소세가 13개월째 이어졌다. 1∼11월 누적 기준 인구도 2만4000명 이상 줄어 연간 기준으로 사망자가 출생아를 추월하는 ‘인구 데드크로스’가 처음 발생하게 된다. 초유의 인구감소 시대가 열린 것이다.

세계에서 인구가 자연 감소하는 나라는 일본 등 33개국인데 한국의 저출산·고령화 속도가 가장 빠르다. 2019년 합계출산율은 0.92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최저수준이다. 지난해에는 0.8명대로 하락했을 공산이 크다. 일본과 서구선진국의 선례를 보면 저출산·고령화는 노동력 부족과 소비위축으로 이어져 경제 역동성과 재정역량을 쪼그라트린다. 국가적 재앙이 아닐 수 없다. 우리보다 9년 앞서 인구감소가 시작된 일본은 ‘잃어버린 20년’이라는 장기불황의 늪에 빠졌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범부처 인구정책태스크포스(TF) 3기를 가동해 인구절벽 충격 완화, 축소사회 대응, 지역소멸 대응, 사회지속가능성 제고 등 4대 분야를 중점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3기 TF는 세부대책으로 초등돌봄 사업 개선 등 여성 경력단절 완화와 시니어 창업지원 등 고령자 경제활동 참여 확대, 인구·기업의 지방이전 인센티브, 외국인 전문인력 유치 등을 나열했지만 과거의 정책 실패를 답습할 게 뻔하다. 지난 15년간 역대 정부가 무려 150조원을 쏟아부었다. 문재인정부도 출범 초기에 “지금이 인구위기를 해결할 수 있는 골든타임”이라며 각종 지원책을 내놓았다. 하지만 출산지원금·영아수당 등 단발성 현금지원에 급급하다 보니 실효를 거두지 못하고 세금만 축냈다는 비판이 끊이지 않는다.

인구절벽 문제를 단기에 해결하는 묘책은 없다. 주거난과 고용대란처럼 청년들의 결혼·출산 의욕을 떨어뜨리는 사회 환경과 구조를 바꾸지 않는 한 인구재앙을 피할 길이 없다. 긴 호흡으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만들어야 한다. 정부는 과감한 규제개혁으로 일자리 창출 주체인 기업에 활력을 불어넣고 부동산 대책도 민간 공급확대 쪽으로 전환해야 할 것이다. 교육·육아 문제를 개선하는 일 역시 시급한 과제다. 정부는 삶의 질을 개선하는 쪽으로 정책기조를 재정비하기 바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