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YTN

한미 외교장관 "북핵 시급성 공감"..미국은 '한미일 협력' 강조

김도원 입력 2021. 01. 27. 23:2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경화 장관,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첫 통화
블링컨 "한미동맹 더 굳건히 발전시킬 것"
美, 한일관계 개선 나설 듯..기대·우려 교차

[앵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블링컨 신임 미 국무장관과 통화하는 등 바이든 행정부와의 본격적인 대북정책 조율에 시동이 걸렸습니다.

하지만 미국은 한미일 3각 협력에 중점을 두는 모습이고, 한반도 담당 국무부 고위 관리에 대북 강경론자가 임명되는 등 과제가 만만치 않아 보입니다.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블링컨 미 국무장관 취임 직후 첫 전화 통화를 가졌습니다.

두 장관은 북핵 문제가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시급히 다뤄져야 할 문제라는 데 공감하고, 양국이 긴밀히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또, 블링컨 장관은 한미동맹을 더 굳건히 발전시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같은 날 미일 외교장관 통화도 있었는데, 중국 견제라는 맥락에서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에 방점이 찍혔습니다.

특히 미국은 양국에 한미일 3국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한 데 반해, 우리와 일본 발표문에서는 그런 내용이 빠졌습니다.

불편한 한일관계가 그대로 드러난 가운데, 미국을 통한 관계 개선이 기대되기도 하지만 우려도 큽니다.

북핵 대응에 공조한다면 대북 압박을 강조하는 일본과 이견을 조정해야 하고, 중국 견제를 위한 공조라면 우리 정부로서는 적극적으로 나서기 어렵습니다.

[우정엽 / 세종연구소 미국연구센터장 : 공화당의 지지를 받을 수 있는 것도 중국 문제밖에 없거든요, 지금. 그러니까 중국 문제에 더 집중을 하겠죠. 그러한 논의의 차이를 어떤 식으로 극복할 수 있느냐가 우리 정부의 과제가 되겠죠.]

이런 가운데 한반도 정책을 담당하는 미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에 대북 강경론자인 정박 전 브루킹스연구소 한국석좌가 임명됐습니다.

정 박 부차관보는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믿을 수 없다고 평가해왔으며, 최근 대북전단금지법이 한국의 민주주의를 훼손했다고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미국의 대북정책이 보다 강경론 쪽으로 기우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있지만, 개인의 의견이 모두 정책에 반영되는 것도 아닌 만큼 예단할 필요는 없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다음 달 말 바이든 대통령의 상하원 합동연설에서 대북정책의 윤곽이 제시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정부는 미국과 정책 협의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입니다.

YTN 김도원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