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일보

'손실보상제'와 별개로.. 與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논의 공식화

정승임 입력 2021. 01. 27. 23:30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이 27일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조치로 영업 손실을 입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 대한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논의를 공식화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의총 논의를 바탕으로 4차 재난지원금을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등 피해계층 위주로 선별 지원할 지, 전 국민에게 보편적으로 지원할 지 여부를 정부와 협의해 결정할 방침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정책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7일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조치로 영업 손실을 입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 대한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논의를 공식화했다. 손실에 따른 보상금을 지원하는 ‘손실보상제’와는 별개로 추진하는 것이다.

민주당은 이날 의원총회를 열고 손실보상, 이익공유, 사회연대기금 등 상생연대 3법 등에 대한 방향을 논의했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피해는 계속 나오고 있다”며 “4차 재난지원금을 통해 피해를 보상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4차 재난지원금은 당정청 협의 사항이기 때문에 얼마만큼 한다는 구체적인 논의는 없었다”며 지급방식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낙연 대표는 앞서 한국일보 신년인터뷰에서 “코로나19 사태가 다소 꺾이면 경기 진작을 위해 전국민을 대상으로 재난지원급을 지급할 수 있다”며 4차 재난지원금을 언급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의총 논의를 바탕으로 4차 재난지원금을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등 피해계층 위주로 선별 지원할 지, 전 국민에게 보편적으로 지원할 지 여부를 정부와 협의해 결정할 방침이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